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라 음식 경주서 재현…외국인에게 인기
입력 2013.07.02 (09:51) 수정 2013.07.02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천년 전 신라시대 음식이 고분이나 문헌 자료 등을 바탕으로 경주에서 다시 재현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맛이 담백하고 재료도 신선해 특히 외국인들에게 인기가 높습니다.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소화를 돕기위해 밀가루 대신 쌀을 쓴 약선 쌀튀김.

담백하고 고소한 송이-콩불고기.

놋그릇에 전통나물을 담아낸 팔첩 반상까지.

역사문화음식학교가 한식의 세계화를 목표로 재현한 신라의 전통 음식들입니다.

<인터뷰> 차은정(한국역사문화음식학교장) : "된장을 갖고 소스를 만들어서 퓨전화를 시킨다든지 고추장이 가진 매운맛을 잣이나 호두와 섞어 매운맛을 줄인다든지.."

한달 평균 3천여 명의 손님 가운데 40%는 외국인이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습니다.

<인터뷰> 갈로 까레라(멕시코) : "한국 음식은 건강식이고 매우 신선하다. 그런 면에서 (다른 나라 음식과)차별화된다."

외국인 관광객들의 한국 방문 목적도 식도락 관광이 쇼핑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에 정부는 올해부터 안동과 경남 거창의 종갓집 2곳을 시작으로 매년 5곳씩 한식 체험상품을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경상북도도 영양 음식디미방과 안동 수운잡방 등 전통음식 복원 사업에 나섰고, 한식당을 중심으로 발내림 시설과 외국어 메뉴판 도입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고유의 맛과 정성이 담긴 한식이 차세대 한류를 이끌 선두 주자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민입니다.
  • 신라 음식 경주서 재현…외국인에게 인기
    • 입력 2013-07-02 09:53:24
    • 수정2013-07-02 09:58:52
    930뉴스
<앵커 멘트>

천년 전 신라시대 음식이 고분이나 문헌 자료 등을 바탕으로 경주에서 다시 재현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맛이 담백하고 재료도 신선해 특히 외국인들에게 인기가 높습니다.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소화를 돕기위해 밀가루 대신 쌀을 쓴 약선 쌀튀김.

담백하고 고소한 송이-콩불고기.

놋그릇에 전통나물을 담아낸 팔첩 반상까지.

역사문화음식학교가 한식의 세계화를 목표로 재현한 신라의 전통 음식들입니다.

<인터뷰> 차은정(한국역사문화음식학교장) : "된장을 갖고 소스를 만들어서 퓨전화를 시킨다든지 고추장이 가진 매운맛을 잣이나 호두와 섞어 매운맛을 줄인다든지.."

한달 평균 3천여 명의 손님 가운데 40%는 외국인이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습니다.

<인터뷰> 갈로 까레라(멕시코) : "한국 음식은 건강식이고 매우 신선하다. 그런 면에서 (다른 나라 음식과)차별화된다."

외국인 관광객들의 한국 방문 목적도 식도락 관광이 쇼핑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에 정부는 올해부터 안동과 경남 거창의 종갓집 2곳을 시작으로 매년 5곳씩 한식 체험상품을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경상북도도 영양 음식디미방과 안동 수운잡방 등 전통음식 복원 사업에 나섰고, 한식당을 중심으로 발내림 시설과 외국어 메뉴판 도입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고유의 맛과 정성이 담긴 한식이 차세대 한류를 이끌 선두 주자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