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정원 여직원 감금’ 민주당 前 조직국장 석방
입력 2013.07.02 (10:32) 수정 2013.07.02 (11:50) 사회
'국가정보원의 정치 관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별수사팀은 국정원 여직원을 감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 전 조직국장 정 모 씨를 어젯밤 석방했습니다.

검찰은 지난 30일 정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어젯밤 11시쯤 귀가시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정 씨에 대해 충분히 조사했고, 구속영장을 청구할 만한 상황이 아니어서 귀가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정 씨를 상대로 국정원 여직원인 김 모 씨의 오피스텔에 찾아가게 된 경위와 당시 상황 등을 조사했으며, 정 씨는 감금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국정원 여직원 김 씨는 지난해 12월 11일 민주당 당직자들이 자신을 감금했다며 경찰에 고소했고, 경찰 수사를 거쳐 이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은 정 씨에게 수차례 소환에 통보했지만 응하지 않자 지난달 30일 정 씨를 체포했습니다.
  • 검찰, ‘국정원 여직원 감금’ 민주당 前 조직국장 석방
    • 입력 2013-07-02 10:32:08
    • 수정2013-07-02 11:50:55
    사회
'국가정보원의 정치 관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별수사팀은 국정원 여직원을 감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 전 조직국장 정 모 씨를 어젯밤 석방했습니다.

검찰은 지난 30일 정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어젯밤 11시쯤 귀가시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정 씨에 대해 충분히 조사했고, 구속영장을 청구할 만한 상황이 아니어서 귀가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정 씨를 상대로 국정원 여직원인 김 모 씨의 오피스텔에 찾아가게 된 경위와 당시 상황 등을 조사했으며, 정 씨는 감금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국정원 여직원 김 씨는 지난해 12월 11일 민주당 당직자들이 자신을 감금했다며 경찰에 고소했고, 경찰 수사를 거쳐 이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은 정 씨에게 수차례 소환에 통보했지만 응하지 않자 지난달 30일 정 씨를 체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