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민주, 외국인투자촉진법 즉시 처리해야”
입력 2013.07.02 (14:49) 정치
새누리당은 외국인 투자를 촉진시키기 위해 발의된 외국인투자촉진법 개정안 처리를 민주당 측에 요구했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여당 간사인 새누리당 여상규 의원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더 이상 합의 처리를 미룰 명분이 없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여상규 의원은 당장 3개 회사의 합작 법인으로부터 2조3000억원을 투자받는 등 천문학적인 투자가 여수와 울산에 이뤄진다며 이중 외자만 1조10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여 의원은 직접 고용 외에도 석유, 화학, 물류 산업 등 수천명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면서 법안 처리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여 의원은 법 개정이 조속히 이뤄지지 않을 경우 외국 기업은 불확실성의 증대로 투자시장을 해외로 이전할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울산 남구 갑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이채익 의원도 민주당이 법안에 동의를 하지 않으면 엄청난 시민들의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면서 민주당 의원들은 소신껏 법안에 동의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법안은 지주회사의 손자회사가 외국회사와 공동 출자해서 증손회사를 설립할 경우, 최소 지분율을 현행 100%에서 50%로 완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 與 “민주, 외국인투자촉진법 즉시 처리해야”
    • 입력 2013-07-02 14:49:33
    정치
새누리당은 외국인 투자를 촉진시키기 위해 발의된 외국인투자촉진법 개정안 처리를 민주당 측에 요구했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여당 간사인 새누리당 여상규 의원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더 이상 합의 처리를 미룰 명분이 없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여상규 의원은 당장 3개 회사의 합작 법인으로부터 2조3000억원을 투자받는 등 천문학적인 투자가 여수와 울산에 이뤄진다며 이중 외자만 1조10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여 의원은 직접 고용 외에도 석유, 화학, 물류 산업 등 수천명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면서 법안 처리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여 의원은 법 개정이 조속히 이뤄지지 않을 경우 외국 기업은 불확실성의 증대로 투자시장을 해외로 이전할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울산 남구 갑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이채익 의원도 민주당이 법안에 동의를 하지 않으면 엄청난 시민들의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면서 민주당 의원들은 소신껏 법안에 동의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법안은 지주회사의 손자회사가 외국회사와 공동 출자해서 증손회사를 설립할 경우, 최소 지분율을 현행 100%에서 50%로 완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