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흐리고 장맛비
입력 2013.07.02 (15:50) 수정 2013.07.02 (16:19) 포토뉴스
‘벌써 뒤집히는 우산?’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대비 주차대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고된 2일, 송파구 탄천주차장이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장마대비 주차대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고된 2일, 송파구 탄천주차장이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장마대비 주차대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고된 2일, 송파구 탄천주차장이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장마대비 고공주차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고된 2일, 송파구 탄천주차장이 텅 빈 모습이다. 그 위로 침수에 대비해 고가도로에 주차된 고속버스들이 보인다.
장마는 시작됐는데
본격 장마가 시작된 2일 경북 김천시 자산동의 산비탈에서 축대 보강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장마는 시작됐는데
본격 장마가 시작된 2일 경북 김천시 자산동의 산비탈에서 축대 보강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장마는 시작됐는데
본격 장마가 시작된 2일 경북 김천시 자산동의 산비탈에서 축대 보강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전국 흐리고 장맛비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에서 한 시민이 윗옷으로 비를 피하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 시작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우산을 쓴 시민이 서울 종로거리를 걷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 시작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우산을 쓴 시민이 서울 종로거리를 걷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 시작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우산을 쓴 시민이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거리를 걷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숨은 우산 찾기’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우산을 쓴 한 시민이 서울 종로거리를 걷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 시작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우산을 쓴 시민이 서울 종로거리를 걷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 전국 흐리고 장맛비
    • 입력 2013-07-02 15:50:26
    • 수정2013-07-02 16:19:09
    포토뉴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린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의 우산이 바람을 맞아 구겨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내일 낮,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모레 사이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