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RF 북한 대표단 “북핵은 미국의 적대시정책 때문”
입력 2013.07.02 (16:12) 수정 2013.07.02 (17:30) 정치
브루나이에서 열리고 있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하고 있는 북한 대표단이 미국의 대북 적대시정책 때문에 북한이 핵을 개발할 수 밖에 없었다는 기존의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북한 대표단의 일원으로 ARF에 참가하고 있는 최명남 북한 국제기구국 부국장은 ARF 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의 핵개발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때문이라고 답했습니다.

최명남 부국장은 또, 올해 정전 60주년을 맞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꿔야하며, 이를 위해 사실상 미군 사령부인 유엔사령부를 해체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부국장은 이어 9.19 공동성명과 지난해 2.29 합의는 북한뿐만이 아니라 참가국 모두가 위반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에게만 이행을 강요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덧붙였습니다.
  • ARF 북한 대표단 “북핵은 미국의 적대시정책 때문”
    • 입력 2013-07-02 16:12:51
    • 수정2013-07-02 17:30:46
    정치
브루나이에서 열리고 있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하고 있는 북한 대표단이 미국의 대북 적대시정책 때문에 북한이 핵을 개발할 수 밖에 없었다는 기존의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북한 대표단의 일원으로 ARF에 참가하고 있는 최명남 북한 국제기구국 부국장은 ARF 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의 핵개발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때문이라고 답했습니다.

최명남 부국장은 또, 올해 정전 60주년을 맞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꿔야하며, 이를 위해 사실상 미군 사령부인 유엔사령부를 해체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부국장은 이어 9.19 공동성명과 지난해 2.29 합의는 북한뿐만이 아니라 참가국 모두가 위반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에게만 이행을 강요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