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한수원 부장과 제3자 집서 5만원권 수억원 발견”
입력 2013.07.02 (17:42) 연합뉴스
출처 일부 확인, 윗선 전달 등 금품로비 수사에 집중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단장 김기동 지청장)은 지난달 18일 송모(48) 한국수력원자력 부장의 자택과 송 부장과 관계된 제3자의 집 등 2곳에서 5만원짜리 지폐 수억원을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이 돈은 모 은행의 띠지로 묶인 상태였다.

검찰은 또 송 부장과 관계인 등의 진술을 통해 이 돈의 출처를 일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문제의 현금다발에 대한 출처를 아직 확인해줄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수사에 진척이 없다는 뜻은 아니다"면서 "진술을 통해 확인됐다고 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시험 성적서를 위조해 신고리 1·2호기 등에 179억원 상당의 제어 케이블 등을 납품한 JS전선의 회계 장부 분석을 통해 사용처가 불분명한 뭉칫돈을 포착하고 정밀 분석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5만원권은 2009년 6월 23일 처음으로 발행됐기 때문에 송 부장의 현금다발 수수 시점은 그 이후가 될 수밖에 없다.

또 송 부장은 2010년 초부터 한국전력에 파견돼 UAE 원전 사업을 지원하는 '원전EPC사업처'에서 원전 보조기기 구매 업무를 담당했고 JS전선은 2011년 하반기에 진행된 UAE 원전 사업 케이블 부문 입찰에 참여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송 부장이 UAE 원전 부품과 관련해 현금다발을 받았는지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송 부장이 받은 돈 일부를 윗선에 전달했는지 확인하는 등 금품로비 수사에 집중하고 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돈은 입구와 출구가 있다"면서 "출구도 밝히려고 노력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송 부장 외에 금품로비 정황이 포착된 게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밝힐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면서 "한수원 고위층이 개입됐는지는 아직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시험 성적서 위조에 여러 기관이 관여했지만 구조적인 비리라고 볼 수 있다"면서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용 승인을 받지 않아도 되는 일반 부품의 품질 보증서와 관련해서는 한수원이 검증기관에 대한 수사요청을 한 부분이 있다"면서 "수사를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검찰 “한수원 부장과 제3자 집서 5만원권 수억원 발견”
    • 입력 2013-07-02 17:42:51
    연합뉴스
출처 일부 확인, 윗선 전달 등 금품로비 수사에 집중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단장 김기동 지청장)은 지난달 18일 송모(48) 한국수력원자력 부장의 자택과 송 부장과 관계된 제3자의 집 등 2곳에서 5만원짜리 지폐 수억원을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이 돈은 모 은행의 띠지로 묶인 상태였다.

검찰은 또 송 부장과 관계인 등의 진술을 통해 이 돈의 출처를 일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문제의 현금다발에 대한 출처를 아직 확인해줄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수사에 진척이 없다는 뜻은 아니다"면서 "진술을 통해 확인됐다고 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시험 성적서를 위조해 신고리 1·2호기 등에 179억원 상당의 제어 케이블 등을 납품한 JS전선의 회계 장부 분석을 통해 사용처가 불분명한 뭉칫돈을 포착하고 정밀 분석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5만원권은 2009년 6월 23일 처음으로 발행됐기 때문에 송 부장의 현금다발 수수 시점은 그 이후가 될 수밖에 없다.

또 송 부장은 2010년 초부터 한국전력에 파견돼 UAE 원전 사업을 지원하는 '원전EPC사업처'에서 원전 보조기기 구매 업무를 담당했고 JS전선은 2011년 하반기에 진행된 UAE 원전 사업 케이블 부문 입찰에 참여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송 부장이 UAE 원전 부품과 관련해 현금다발을 받았는지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송 부장이 받은 돈 일부를 윗선에 전달했는지 확인하는 등 금품로비 수사에 집중하고 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돈은 입구와 출구가 있다"면서 "출구도 밝히려고 노력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송 부장 외에 금품로비 정황이 포착된 게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밝힐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면서 "한수원 고위층이 개입됐는지는 아직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시험 성적서 위조에 여러 기관이 관여했지만 구조적인 비리라고 볼 수 있다"면서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용 승인을 받지 않아도 되는 일반 부품의 품질 보증서와 관련해서는 한수원이 검증기관에 대한 수사요청을 한 부분이 있다"면서 "수사를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