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대전화 몰래 개통해 밀수출
입력 2013.07.02 (19:19) 수정 2013.07.02 (19:3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른 사람 이름으로 몰래 휴대전화를 개통하고는 홍콩 등으로 밀수출한 일당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휴대전화 판매업자와 개인정보 브로커, 그리고 수출업자가 긴밀하게 움직이면서 현행 통신판매제도의 헛점을 노렸습니다.

김재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주에 사는 이모 씨의 신분증 사본입니다.

주민등록번호만 이 씨 것일 뿐 사진과 주소는 다른 사람 것입니다.

이렇게 위조된 신분증은 이 씨도 모르게 다른 지역에서 휴대전화 개통에 이용됐습니다.

<녹취> 이 씨(광주시 화정동) : "신분증 분실한 적도 없는데 대구에서 제 명의로 3대 개통..굉장히 불쾌해.."

개인정보 브로커인 42살 강모 씨는 이런 위조신분증과 개인정보 천 2백개를 휴대 전화 판매업자인 33살 정모 씨에 8억원을 받고 넘겼습니다.

정 씨는 이 개인 정보로 휴대전화 2천여 대, 18억 원어치를 개설해 수출업자 33살 이모 씨에게 팔았습니다.

수출업자 이 씨는 휴대전화를 다시 중국과 홍콩 등에 밀수출하고, 10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겼습니다.

<인터뷰> 김준선(대구지방검찰청 검사) : "휴대전화 개통해 업체로부터 장려금 받고 밀수로 돈을 버는 2가지 목적으로 범행.."

이들은 신분증 사본과 가입서만 있으면 휴대전화를 개설해 주는 현행 통신판매의 헛점을 악용했습니다.

<녹취> 대리점 관계자 : "발급일자 등으로 진위 여부 확인 가능한데 사본에 이름, 사진만 바꿔서 못알아채.."

검찰은 개인정보 브로커 강 씨와 휴대전화 판매업자 정 씨를 구속기소하고, 휴대전화를 밀수출한 이 씨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 휴대전화 몰래 개통해 밀수출
    • 입력 2013-07-02 19:20:20
    • 수정2013-07-02 19:30:17
    뉴스 7
<앵커 멘트>

다른 사람 이름으로 몰래 휴대전화를 개통하고는 홍콩 등으로 밀수출한 일당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휴대전화 판매업자와 개인정보 브로커, 그리고 수출업자가 긴밀하게 움직이면서 현행 통신판매제도의 헛점을 노렸습니다.

김재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주에 사는 이모 씨의 신분증 사본입니다.

주민등록번호만 이 씨 것일 뿐 사진과 주소는 다른 사람 것입니다.

이렇게 위조된 신분증은 이 씨도 모르게 다른 지역에서 휴대전화 개통에 이용됐습니다.

<녹취> 이 씨(광주시 화정동) : "신분증 분실한 적도 없는데 대구에서 제 명의로 3대 개통..굉장히 불쾌해.."

개인정보 브로커인 42살 강모 씨는 이런 위조신분증과 개인정보 천 2백개를 휴대 전화 판매업자인 33살 정모 씨에 8억원을 받고 넘겼습니다.

정 씨는 이 개인 정보로 휴대전화 2천여 대, 18억 원어치를 개설해 수출업자 33살 이모 씨에게 팔았습니다.

수출업자 이 씨는 휴대전화를 다시 중국과 홍콩 등에 밀수출하고, 10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겼습니다.

<인터뷰> 김준선(대구지방검찰청 검사) : "휴대전화 개통해 업체로부터 장려금 받고 밀수로 돈을 버는 2가지 목적으로 범행.."

이들은 신분증 사본과 가입서만 있으면 휴대전화를 개설해 주는 현행 통신판매의 헛점을 악용했습니다.

<녹취> 대리점 관계자 : "발급일자 등으로 진위 여부 확인 가능한데 사본에 이름, 사진만 바꿔서 못알아채.."

검찰은 개인정보 브로커 강 씨와 휴대전화 판매업자 정 씨를 구속기소하고, 휴대전화를 밀수출한 이 씨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