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수원, 원전 사택 도로 위해 ‘강제 수용’
입력 2013.07.04 (12:28) 수정 2013.07.04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원전비리로 원전 마피아로까지 비난 받고 있는 한수원이 이번엔 직원 사택용 도로를 만들겠다며 사유지를 강제수용하려 해 또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문제는 거의 완공단계에 이른 진입도로가 이미 있는데 이걸 놔두고 새 도로를 내겠다는 것인데요

공웅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 연말쯤 완공예정인 신고리원전 3,4호기의 직원용 사택단지입니다.

연립주택 수 십 채가 들어서 있습니다.

사택단지 뒤 만 3천여 제곱미터는 사유지입니다.

한수원은 지난 해 2월 이 사유지의 1/4을 강제수용하겠다며 땅 주인에게 통보했습니다.

직원 사택과 기존 도로와 연결하기 위해 사유지의 중간을 가로지르는 새 도로를 만들겠다는 겁니다.

전원주택 30여동을 지으려던 주인은 아연실색했습니다.

사택단지 진입도로가 이미 완공을 눈앞에 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주동(강제수용 토지 소유주) : "도로가 없으면 몰라도 포장만 하면 되는 도로를 다 만들어놓고도 사유지를 반으로 갈라서 도로를 만든다고 하니 답답합니다."

이에 대해 한수원측은 닦아놓은 도로가 굽어서 위험한데다 공익사업이기 때문에 사유지 강제수용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고리원자력본부 관계자(음성변조) : "안전상의 문제가 없어야 하니까 최대한 안전을 위해서 위치를 변경하다 보니까 불가피하게 그런 일이 발생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할 지자체는 자신들 소관이 아니라며 개입을 꺼리고 있습니다.

잇따르는 원전 비리로 막대한 국가적 손해와 불편을 끼치고 있는 한수원이 사유지 강제수용으로 또 한번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 한수원, 원전 사택 도로 위해 ‘강제 수용’
    • 입력 2013-07-04 12:29:23
    • 수정2013-07-04 12:58:58
    뉴스 12
<앵커 멘트>

원전비리로 원전 마피아로까지 비난 받고 있는 한수원이 이번엔 직원 사택용 도로를 만들겠다며 사유지를 강제수용하려 해 또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문제는 거의 완공단계에 이른 진입도로가 이미 있는데 이걸 놔두고 새 도로를 내겠다는 것인데요

공웅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 연말쯤 완공예정인 신고리원전 3,4호기의 직원용 사택단지입니다.

연립주택 수 십 채가 들어서 있습니다.

사택단지 뒤 만 3천여 제곱미터는 사유지입니다.

한수원은 지난 해 2월 이 사유지의 1/4을 강제수용하겠다며 땅 주인에게 통보했습니다.

직원 사택과 기존 도로와 연결하기 위해 사유지의 중간을 가로지르는 새 도로를 만들겠다는 겁니다.

전원주택 30여동을 지으려던 주인은 아연실색했습니다.

사택단지 진입도로가 이미 완공을 눈앞에 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주동(강제수용 토지 소유주) : "도로가 없으면 몰라도 포장만 하면 되는 도로를 다 만들어놓고도 사유지를 반으로 갈라서 도로를 만든다고 하니 답답합니다."

이에 대해 한수원측은 닦아놓은 도로가 굽어서 위험한데다 공익사업이기 때문에 사유지 강제수용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고리원자력본부 관계자(음성변조) : "안전상의 문제가 없어야 하니까 최대한 안전을 위해서 위치를 변경하다 보니까 불가피하게 그런 일이 발생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할 지자체는 자신들 소관이 아니라며 개입을 꺼리고 있습니다.

잇따르는 원전 비리로 막대한 국가적 손해와 불편을 끼치고 있는 한수원이 사유지 강제수용으로 또 한번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