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이저리그 또 다른 한국계 ‘제이크 더닝’
입력 2013.07.04 (13:42) 수정 2013.07.04 (14:17) 연합뉴스
4일(이상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경기.

신시내티 레즈에서 뛰는 추신수(31) 선수의 활약을 보기 위해 많은 한국 팬도 관심 있게 시청한 경기였지만 이날 그라운드에 추신수 말고 또다른 한국계 선수가 있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바로 7회말 구원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신시내티의 4번 타자 브랜든 필립스를 투수 앞 땅볼로 아웃시킨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우완 제이크 더닝(25)이다.

지난달 17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교체 출전하며 MLB에 데뷔한 더닝은 한국인 어머니 미수 더닝(한국명 정미수·50)과 미국인 아버지 존 더닝(40) 사이에 태어난 한국계 2세.

제이크 더닝은 4일 경기 직전 연합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내가 한국팀에서 뛰면 어머니가 정말 자랑스러워하실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기회가 주어지면 한국 대표팀으로 뛰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함께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한국인 선수 류현진과 추신수에 대해 "모두 훌륭한 선수들이고 그들의 플레이를 직접 보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제이크 더닝의 부모는 아버지 존 더닝이 주한미군으로 근무할 당시 만나 1985년 한국에서 결혼식을 올린 후 곧장 미국으로 건너갔다.

2남 1녀 중 둘째로 조지아에서 태어난 제이크 더닝은 6살 무렵 야구를 시작했고 이후 플로리다 잭슨빌로 이사 간 후 10살 때부터 본격적으로 선수 생활을 했다.

잭슨빌 커뮤니티 칼리지와 인디애나대를 거쳤는데 이때까지는 투수가 아닌 유격수로 활약했다.

2009년 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33라운드에 샌프란시스코의 지명을 받고 투수로 포지션을 바꿔 마이너리그에서 뛰다가 지난해 40인 보호선수 명단에 든 데 이어 올해 6월 메이저리거로 올라섰다.

데뷔 이후 이날까지 모두 10경기에 출전에 10이닝을 던지고 2점을 내줘 평균자책점 1.80으로 좋은 출발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애틀랜타에 가서 데뷔전을 포함해 세 경기를 직접 지켜보기도 한 어머니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데뷔 경기에서 아들이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을 보고 긴장했을까 봐 걱정했는데 아들은 '여느 때와 다를 것 없는 보통 날'(It's just another day)이라며 담담해했다"고 전했다.

미수 더닝 씨는 "아들이 비빔밥, 된장찌개를 좋아하고 고기 구워 먹을 때는 된장과 막장이 다 필요할 정도로 영락없는 한국 입맛"이라며 "어릴 때 한글학교에 다니긴 했지만 한국말은 잘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릴 때부터 착했고 공부도 잘했다"며 "학창 시절 숙제가 있으면 돌아오는 스쿨버스에서 다 해치울 정도로 맡은 일을 미리미리 하고 노는 스타일"이라고 아들 자랑을 덧붙였다.

제이크 더닝의 동생인 막내아들 데인 더닝(19)도 야구 선수다.

고교 졸업 후 올해 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34라운드에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지명됐지만 프로 진출을 미루고 플로리다대에 진학하기로 했다.

어머니는 "동생도 형 못지않게 야구를 잘한다"며 "둘 다 정말 야구를 좋아하는 만큼 끝까지 해서 꿈을 이뤘으면 한다"는 바람을 털어놓았다.

잭슨빌에 살고 있는 가족은 6일부터 치러질 LA 다저스와의 홈경기를 직접 보기 위해 샌프란시스코로 떠날 예정이다.
  • 메이저리그 또 다른 한국계 ‘제이크 더닝’
    • 입력 2013-07-04 13:42:19
    • 수정2013-07-04 14:17:00
    연합뉴스
4일(이상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경기.

신시내티 레즈에서 뛰는 추신수(31) 선수의 활약을 보기 위해 많은 한국 팬도 관심 있게 시청한 경기였지만 이날 그라운드에 추신수 말고 또다른 한국계 선수가 있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바로 7회말 구원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신시내티의 4번 타자 브랜든 필립스를 투수 앞 땅볼로 아웃시킨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우완 제이크 더닝(25)이다.

지난달 17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교체 출전하며 MLB에 데뷔한 더닝은 한국인 어머니 미수 더닝(한국명 정미수·50)과 미국인 아버지 존 더닝(40) 사이에 태어난 한국계 2세.

제이크 더닝은 4일 경기 직전 연합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내가 한국팀에서 뛰면 어머니가 정말 자랑스러워하실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기회가 주어지면 한국 대표팀으로 뛰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함께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한국인 선수 류현진과 추신수에 대해 "모두 훌륭한 선수들이고 그들의 플레이를 직접 보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제이크 더닝의 부모는 아버지 존 더닝이 주한미군으로 근무할 당시 만나 1985년 한국에서 결혼식을 올린 후 곧장 미국으로 건너갔다.

2남 1녀 중 둘째로 조지아에서 태어난 제이크 더닝은 6살 무렵 야구를 시작했고 이후 플로리다 잭슨빌로 이사 간 후 10살 때부터 본격적으로 선수 생활을 했다.

잭슨빌 커뮤니티 칼리지와 인디애나대를 거쳤는데 이때까지는 투수가 아닌 유격수로 활약했다.

2009년 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33라운드에 샌프란시스코의 지명을 받고 투수로 포지션을 바꿔 마이너리그에서 뛰다가 지난해 40인 보호선수 명단에 든 데 이어 올해 6월 메이저리거로 올라섰다.

데뷔 이후 이날까지 모두 10경기에 출전에 10이닝을 던지고 2점을 내줘 평균자책점 1.80으로 좋은 출발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애틀랜타에 가서 데뷔전을 포함해 세 경기를 직접 지켜보기도 한 어머니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데뷔 경기에서 아들이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을 보고 긴장했을까 봐 걱정했는데 아들은 '여느 때와 다를 것 없는 보통 날'(It's just another day)이라며 담담해했다"고 전했다.

미수 더닝 씨는 "아들이 비빔밥, 된장찌개를 좋아하고 고기 구워 먹을 때는 된장과 막장이 다 필요할 정도로 영락없는 한국 입맛"이라며 "어릴 때 한글학교에 다니긴 했지만 한국말은 잘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릴 때부터 착했고 공부도 잘했다"며 "학창 시절 숙제가 있으면 돌아오는 스쿨버스에서 다 해치울 정도로 맡은 일을 미리미리 하고 노는 스타일"이라고 아들 자랑을 덧붙였다.

제이크 더닝의 동생인 막내아들 데인 더닝(19)도 야구 선수다.

고교 졸업 후 올해 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34라운드에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지명됐지만 프로 진출을 미루고 플로리다대에 진학하기로 했다.

어머니는 "동생도 형 못지않게 야구를 잘한다"며 "둘 다 정말 야구를 좋아하는 만큼 끝까지 해서 꿈을 이뤘으면 한다"는 바람을 털어놓았다.

잭슨빌에 살고 있는 가족은 6일부터 치러질 LA 다저스와의 홈경기를 직접 보기 위해 샌프란시스코로 떠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