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재덕 펄펄’ 한국, 월드리그 극적 잔류
입력 2013.07.08 (08:02) 연합뉴스
벼랑 끝에 내몰렸던 한국 남자배구가 포르투갈 원정길에서 2연승을 거두고 극적으로 내년 월드리그 잔류에 성공했다.

박기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포르투갈 기마랑이스에서 열린 2013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조별리그 C조 마지막 10차전에서 30득점을 올린 라이트 서재덕(KEPCO)의 활약을 앞세워 포르투갈을 3-1(34-32 25-23 21-25 28-26)로 꺾었다.

레프트 전광인(겅균관대·20점)과 센터 이선규(삼성화재·10점)도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로써 포르투갈 원정 2연전 승리를 싹쓸이하며 대회를 마감한 한국은 4승6패 승점 13으로 C조 3위를 차지, 내년도 월드리그 잔류를 확정지었다.

이번 원정길에 오르기 전까지만 해도 승점 7로 6개 팀이 속한 C조에서 최하위로 처져 월드리그 예선 강등이 유력해 보였지만 끈끈한 응집력으로 막판 뒤집기를 연출했다.

C조 6개 팀 가운데 하위 2개 팀이 내년 월드리그 예선으로 떨어지는 가운데 6위 일본(3승7패·승점 9)에 이어 포르투갈(4승6패·승점 11)이 강등의 쓴맛을 봤다.

C조에 단 한 장 주어진 6강 결선리그 진출 티켓은 이날 일본을 세트스코어 3-2로 꺾은 캐나다(8승2패·승점 23)에 돌아갔다.

캐나다 역시 2위 네덜란드(7승3패·승점 22)를 1점 차로 따돌리고 결선리그에 합류했다.

포르투갈을 맞아 반드시 승점 3을 보태야 내년도 월드리그에 잔류할 수 있었던 한국이 한 편의 드라마를 썼다.

문성민의 무릎 부상 이후 공격력 빈곤으로 급거 대표팀에 수혈된 라이트 서재덕이 펄펄 날며 주역이 됐다.

전광인이 공격성공률 46%로 다소 부진했지만 서재덕은 양팀 통틀어 최다인 30점을 쓸어담으면서도 공격성공률 63%를 기록하는 가공할 화력을 뽐냈다.

한국은 1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34-32로 따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도 25-23으로 낚아 세트 스코어 2-0으로 앞선 한국은 마음이 급했는지 3세트를 내주면서 불안한 그림자가 잠시 드리웠다.

하지만 한국의 집중력이 4세트에서 빛을 발했다. 22-24로 뒤져 월드리그 잔류의 불씨가 사그라지는 것 같았지만 기적을 만들었다. 이날의 히어로 서재덕의 묵직한 직선강타에 이은 상대의 범실로 승부를 듀스로 넘겼다.

서재덕은 26-26에서도 대포알 같은 서브 에이스로 승리의 디딤돌을 놓았다. 마지막 매치 포인트는 센터 박상하가 전광석화 같은 속공으로 장식했다.

서재덕은 4세트에서 무려 12점을 뽑아내며 한국배구의 새로운 해결사로 떠올랐다.

극적인 승리로 월드리그 잔류에 성공한 대표팀 박기원 감독은 "힘든 상황에서 사명감으로 투혼을 발휘한 선수들이 너무 고맙다"면서 "오늘 승리의 수훈갑은 단연 서재덕"이라고 말했다.
  • ‘서재덕 펄펄’ 한국, 월드리그 극적 잔류
    • 입력 2013-07-08 08:02:41
    연합뉴스
벼랑 끝에 내몰렸던 한국 남자배구가 포르투갈 원정길에서 2연승을 거두고 극적으로 내년 월드리그 잔류에 성공했다.

박기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포르투갈 기마랑이스에서 열린 2013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조별리그 C조 마지막 10차전에서 30득점을 올린 라이트 서재덕(KEPCO)의 활약을 앞세워 포르투갈을 3-1(34-32 25-23 21-25 28-26)로 꺾었다.

레프트 전광인(겅균관대·20점)과 센터 이선규(삼성화재·10점)도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로써 포르투갈 원정 2연전 승리를 싹쓸이하며 대회를 마감한 한국은 4승6패 승점 13으로 C조 3위를 차지, 내년도 월드리그 잔류를 확정지었다.

이번 원정길에 오르기 전까지만 해도 승점 7로 6개 팀이 속한 C조에서 최하위로 처져 월드리그 예선 강등이 유력해 보였지만 끈끈한 응집력으로 막판 뒤집기를 연출했다.

C조 6개 팀 가운데 하위 2개 팀이 내년 월드리그 예선으로 떨어지는 가운데 6위 일본(3승7패·승점 9)에 이어 포르투갈(4승6패·승점 11)이 강등의 쓴맛을 봤다.

C조에 단 한 장 주어진 6강 결선리그 진출 티켓은 이날 일본을 세트스코어 3-2로 꺾은 캐나다(8승2패·승점 23)에 돌아갔다.

캐나다 역시 2위 네덜란드(7승3패·승점 22)를 1점 차로 따돌리고 결선리그에 합류했다.

포르투갈을 맞아 반드시 승점 3을 보태야 내년도 월드리그에 잔류할 수 있었던 한국이 한 편의 드라마를 썼다.

문성민의 무릎 부상 이후 공격력 빈곤으로 급거 대표팀에 수혈된 라이트 서재덕이 펄펄 날며 주역이 됐다.

전광인이 공격성공률 46%로 다소 부진했지만 서재덕은 양팀 통틀어 최다인 30점을 쓸어담으면서도 공격성공률 63%를 기록하는 가공할 화력을 뽐냈다.

한국은 1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34-32로 따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도 25-23으로 낚아 세트 스코어 2-0으로 앞선 한국은 마음이 급했는지 3세트를 내주면서 불안한 그림자가 잠시 드리웠다.

하지만 한국의 집중력이 4세트에서 빛을 발했다. 22-24로 뒤져 월드리그 잔류의 불씨가 사그라지는 것 같았지만 기적을 만들었다. 이날의 히어로 서재덕의 묵직한 직선강타에 이은 상대의 범실로 승부를 듀스로 넘겼다.

서재덕은 26-26에서도 대포알 같은 서브 에이스로 승리의 디딤돌을 놓았다. 마지막 매치 포인트는 센터 박상하가 전광석화 같은 속공으로 장식했다.

서재덕은 4세트에서 무려 12점을 뽑아내며 한국배구의 새로운 해결사로 떠올랐다.

극적인 승리로 월드리그 잔류에 성공한 대표팀 박기원 감독은 "힘든 상황에서 사명감으로 투혼을 발휘한 선수들이 너무 고맙다"면서 "오늘 승리의 수훈갑은 단연 서재덕"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