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케리 미국 국무장관 부인 위독해 입원
입력 2013.07.08 (11:37) 국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의 부인인 테레사 하인즈 여사가 위독한 상태로 병원에 입원했으나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고 CNN이 보도했습니다.

하인즈 여사는 현지시각 7일 매사추세츠주 자택에서 구급차로 병원으로 이송됐다가, 상태가 안정된 후 보스턴으로 다시 이송됐다고 케리 장관의 친지들이 전했습니다.

하인즈 여사는 아프리카 모잠비크에서 태어나 1960년대에 미국으로 이주한 뒤 유엔 기관에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첫 남편은 미국 케첩 시장 최대 메이커 '하인즈'의 상속자인 존 하인즈 전 상원의원이었습니다.
  • 케리 미국 국무장관 부인 위독해 입원
    • 입력 2013-07-08 11:37:24
    국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의 부인인 테레사 하인즈 여사가 위독한 상태로 병원에 입원했으나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고 CNN이 보도했습니다.

하인즈 여사는 현지시각 7일 매사추세츠주 자택에서 구급차로 병원으로 이송됐다가, 상태가 안정된 후 보스턴으로 다시 이송됐다고 케리 장관의 친지들이 전했습니다.

하인즈 여사는 아프리카 모잠비크에서 태어나 1960년대에 미국으로 이주한 뒤 유엔 기관에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첫 남편은 미국 케첩 시장 최대 메이커 '하인즈'의 상속자인 존 하인즈 전 상원의원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