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반기 유사수신혐의업체 45곳 적발
입력 2013.07.08 (14:26) 경제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에 유사수신혐의 업체 45곳을 적발해 수사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28.6% 늘어난 것입니다.

올해 적발된 유사수신업체 가운데는 주식과 선물 등 금융 관련 사업을 가장해 투자금을 모집한 사례가 13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유사수신행위란 법에 따른 인허가 등을 받지 않고 불특정 다수에게 원금 이상을 보장하며 투자금을 끌어모으는 행위입니다.
  • 상반기 유사수신혐의업체 45곳 적발
    • 입력 2013-07-08 14:26:56
    경제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에 유사수신혐의 업체 45곳을 적발해 수사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28.6% 늘어난 것입니다.

올해 적발된 유사수신업체 가운데는 주식과 선물 등 금융 관련 사업을 가장해 투자금을 모집한 사례가 13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유사수신행위란 법에 따른 인허가 등을 받지 않고 불특정 다수에게 원금 이상을 보장하며 투자금을 끌어모으는 행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