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일부 의원,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반대
입력 2013.07.08 (16:19) 정치
민주당 지도부가 기초선거의 정당공천제도 폐지를 사실상 당론으로 결정한 가운데 일부 의원들이 폐지 반대 의견을 제기했습니다.

오늘 오전 국회 의원총회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은 정당공천제가 폐지될 경우 지역 토호가 기초의원이 되는 등 부패를 야기할 수 있다고 주장했고 정청래 의원은 새누리당과 보수세력의 덫에 걸릴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승희 의원은 여성 공천 의무 할당제 위축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우선 영남과 호남에 한정해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원혜영 의원은 정당공천제 폐지에 대한 찬성 여론이 우세한 만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윤후덕 의원은 전 당원투표제로 최종 결정을 내리자고 말했습니다.

이와관련해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지난 대선 공약이었던 정당공천제 폐지에 대해 찬반검토위원회가 찬성했으며 국민 여론도 높은 만큼 사실상 당론으로 결정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민주당 일부 의원,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반대
    • 입력 2013-07-08 16:19:19
    정치
민주당 지도부가 기초선거의 정당공천제도 폐지를 사실상 당론으로 결정한 가운데 일부 의원들이 폐지 반대 의견을 제기했습니다.

오늘 오전 국회 의원총회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은 정당공천제가 폐지될 경우 지역 토호가 기초의원이 되는 등 부패를 야기할 수 있다고 주장했고 정청래 의원은 새누리당과 보수세력의 덫에 걸릴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승희 의원은 여성 공천 의무 할당제 위축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우선 영남과 호남에 한정해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원혜영 의원은 정당공천제 폐지에 대한 찬성 여론이 우세한 만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윤후덕 의원은 전 당원투표제로 최종 결정을 내리자고 말했습니다.

이와관련해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지난 대선 공약이었던 정당공천제 폐지에 대해 찬반검토위원회가 찬성했으며 국민 여론도 높은 만큼 사실상 당론으로 결정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