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시아나 여객기 美 착륙 사고
‘승객 업고 끝까지 비행기에’ 승무원 헌신 찬사
입력 2013.07.08 (21:08) 수정 2013.07.09 (08: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참사속에서도 침착하게 구조활동에 나선 승무원들에 대해 찬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언론들은 그녀들은 영웅이었다고 전했습니다.

현지에서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이 시작돼 자칫 폭발로 이어질 우려마저 있는 절체절명의 순간.

승무원들은 승객들을 먼저 내려보내며 뒤를 지킵니다.

<인터뷰> 유진 라(사고 여객기 탑승객)

단 1 명의 승객이라도 더 구조하기위해 자신보다 덩치가 큰 승객을 들쳐 업었습니다.

더 빨리... 조금이라도 더 안전한 곳으로 내달립니다.

현지 언론은 너무나 침착하고 헌신적이었으며 그녀는 영웅이었다는 승객의 찬사를 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조앤 헤이스 화이트

현장에서 모두를 구한 뒤 기장과 함께 맨 마지막에 동체를 떠난 이 승무원은 자신이 다쳤다는 사실도 한참이 지나서야 알았습니다.

<인터뷰> 이윤혜(사고 여객기 최선임 승무원) : "화재를 빨리 꺼야지, 이런 생각이 들었지, 너무 위험해서 나 어떡하지? 이런 생각은 사실 들지 않았습니다."

그녀들은 당연히 해야할 일을 했다고 말하지만 많은 이들에게 감동과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승무원들의 헌신 덕분에 생사를 가를 수 있는 90초 안에 모든 승객을 대피시킬 수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승객 업고 끝까지 비행기에’ 승무원 헌신 찬사
    • 입력 2013-07-08 21:10:13
    • 수정2013-07-09 08:12:42
    뉴스 9
<앵커 멘트>

참사속에서도 침착하게 구조활동에 나선 승무원들에 대해 찬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언론들은 그녀들은 영웅이었다고 전했습니다.

현지에서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이 시작돼 자칫 폭발로 이어질 우려마저 있는 절체절명의 순간.

승무원들은 승객들을 먼저 내려보내며 뒤를 지킵니다.

<인터뷰> 유진 라(사고 여객기 탑승객)

단 1 명의 승객이라도 더 구조하기위해 자신보다 덩치가 큰 승객을 들쳐 업었습니다.

더 빨리... 조금이라도 더 안전한 곳으로 내달립니다.

현지 언론은 너무나 침착하고 헌신적이었으며 그녀는 영웅이었다는 승객의 찬사를 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조앤 헤이스 화이트

현장에서 모두를 구한 뒤 기장과 함께 맨 마지막에 동체를 떠난 이 승무원은 자신이 다쳤다는 사실도 한참이 지나서야 알았습니다.

<인터뷰> 이윤혜(사고 여객기 최선임 승무원) : "화재를 빨리 꺼야지, 이런 생각이 들었지, 너무 위험해서 나 어떡하지? 이런 생각은 사실 들지 않았습니다."

그녀들은 당연히 해야할 일을 했다고 말하지만 많은 이들에게 감동과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승무원들의 헌신 덕분에 생사를 가를 수 있는 90초 안에 모든 승객을 대피시킬 수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