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中, ‘한반도 비핵화’ 재확인…사이버·인권 이견
입력 2013.07.12 (06:11) 수정 2013.07.12 (08: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과 중국이 전략. 경제대화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북한과의 협상과 관련해 라클리어 미 태평양군 사령관은 검증가능한 비핵화가 기본 원칙이 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이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틀동안 계속된 전략 경제대화에서 미중양국은 북한 핵문제와 사어버 해킹 등 광범위한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우선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서는 한반도 비핵화 원칙과 유엔 안보리 제재에 대한 확고한 이행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미중양국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미 태평양군 사령관은 별도 회견에서 검증 가능한 비핵화가 기본이 돼야 한다며 북한과의 협상 조건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라클레어(美 태평양군 사령관)

이번 미중 전략. 경제대화에서는 신재생 에너지 사용 촉진 등 탄소 배출량 축소를 위한 조치들에 대해서도 합의를 이뤘습니다.

하지만 현안이 되고 있는 사이버 해킹과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상호 격론 속에 큰 진전을 이루지는 못했습니다.

<인터뷰> 번즈(美 국무 부장관)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대화 내용에 깊은 관심을 표시한 가운데 두나라는 공동성명도 채택했습니다.

미중양국은 이번 대화 기간 소규모 핵심 인사들만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 美·中, ‘한반도 비핵화’ 재확인…사이버·인권 이견
    • 입력 2013-07-12 06:17:41
    • 수정2013-07-12 08:33: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과 중국이 전략. 경제대화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북한과의 협상과 관련해 라클리어 미 태평양군 사령관은 검증가능한 비핵화가 기본 원칙이 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이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틀동안 계속된 전략 경제대화에서 미중양국은 북한 핵문제와 사어버 해킹 등 광범위한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우선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서는 한반도 비핵화 원칙과 유엔 안보리 제재에 대한 확고한 이행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미중양국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미 태평양군 사령관은 별도 회견에서 검증 가능한 비핵화가 기본이 돼야 한다며 북한과의 협상 조건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라클레어(美 태평양군 사령관)

이번 미중 전략. 경제대화에서는 신재생 에너지 사용 촉진 등 탄소 배출량 축소를 위한 조치들에 대해서도 합의를 이뤘습니다.

하지만 현안이 되고 있는 사이버 해킹과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상호 격론 속에 큰 진전을 이루지는 못했습니다.

<인터뷰> 번즈(美 국무 부장관)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대화 내용에 깊은 관심을 표시한 가운데 두나라는 공동성명도 채택했습니다.

미중양국은 이번 대화 기간 소규모 핵심 인사들만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