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정우, 영화 ‘허삼관 매혈기’ 주연·연출
입력 2013.07.12 (09:15) 수정 2013.07.12 (09:36) 연합뉴스
배우 하정우가 중국의 유명 소설 '허삼관 매혈기'를 영화화해 주연과 연출을 모두 도맡는다.

영화 투자배급사 뉴(NEW)는 하정우가 두 번째 연출작으로 '허삼관 매혈기'(제작 두타연)를 택했다고 12일 전했다.

하정우는 감독 데뷔작 '롤러코스터'에 이어 '허삼관 매혈기'를 두 번째 연출작으로 택했으며, 연출만 맡은 첫 작품과 달리 이번엔 감독과 주연배우 역할을 동시에 맡는다.

중국 작가 위화(余華)의 대표작 중 하나인 소설 '허삼관 매혈기'는 가족을 위해 피를 팔아 돈을 버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풍자와 해학으로 그려내며 중국 사회의 모순을 날카롭게 꼬집은 작품이다.

이 소설은 중국에서 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등극했으며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전역과 한국, 일본, 미국 등 여러 국가에 출간됐다.

위화는 2002년 중국 작가 최초로 제임스 조이스 기금을 받고 이탈리아 그린차네 카보우르 문학상(1998년), 미국 '반스 앤드 노블'의 신인작가상(2004년), 프랑스 문학예술 훈장(2004년)을 받은 바 있다.

위화의 1992년작 '살아간다는 것'은 장이머우(張藝謀) 감독의 '인생'으로 영화화해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위화는 "'허삼관 매혈기'는 여러 국가에서 영화로 만들자는 요청이 있었으나 한국 판권을 소유한 현 제작사와의 우정과 신뢰로 한국에서 처음 영화화 되길 희망했다.

하정우 작품을 빼놓지 않고 봤기 때문에 무척 만족스럽다. 하정우의 연기와 연출이 더해져 어떤 영화가 될지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고 투자배급사 측이 전했다.

하정우는 "세계적 작가인 위화의 대표작이자 개인적으로도 큰 영감과 감동을 받은 소설 '허삼관 매혈기'를 영화화하게 돼 영광스럽고 설렌다.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화는 내년 추석 개봉 예정이다.
  • 하정우, 영화 ‘허삼관 매혈기’ 주연·연출
    • 입력 2013-07-12 09:15:22
    • 수정2013-07-12 09:36:05
    연합뉴스
배우 하정우가 중국의 유명 소설 '허삼관 매혈기'를 영화화해 주연과 연출을 모두 도맡는다.

영화 투자배급사 뉴(NEW)는 하정우가 두 번째 연출작으로 '허삼관 매혈기'(제작 두타연)를 택했다고 12일 전했다.

하정우는 감독 데뷔작 '롤러코스터'에 이어 '허삼관 매혈기'를 두 번째 연출작으로 택했으며, 연출만 맡은 첫 작품과 달리 이번엔 감독과 주연배우 역할을 동시에 맡는다.

중국 작가 위화(余華)의 대표작 중 하나인 소설 '허삼관 매혈기'는 가족을 위해 피를 팔아 돈을 버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풍자와 해학으로 그려내며 중국 사회의 모순을 날카롭게 꼬집은 작품이다.

이 소설은 중국에서 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등극했으며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전역과 한국, 일본, 미국 등 여러 국가에 출간됐다.

위화는 2002년 중국 작가 최초로 제임스 조이스 기금을 받고 이탈리아 그린차네 카보우르 문학상(1998년), 미국 '반스 앤드 노블'의 신인작가상(2004년), 프랑스 문학예술 훈장(2004년)을 받은 바 있다.

위화의 1992년작 '살아간다는 것'은 장이머우(張藝謀) 감독의 '인생'으로 영화화해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위화는 "'허삼관 매혈기'는 여러 국가에서 영화로 만들자는 요청이 있었으나 한국 판권을 소유한 현 제작사와의 우정과 신뢰로 한국에서 처음 영화화 되길 희망했다.

하정우 작품을 빼놓지 않고 봤기 때문에 무척 만족스럽다. 하정우의 연기와 연출이 더해져 어떤 영화가 될지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고 투자배급사 측이 전했다.

하정우는 "세계적 작가인 위화의 대표작이자 개인적으로도 큰 영감과 감동을 받은 소설 '허삼관 매혈기'를 영화화하게 돼 영광스럽고 설렌다.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화는 내년 추석 개봉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