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맨유 루니, 햄스트링 부상…亞 투어 불참
입력 2013.07.12 (09:28) 수정 2013.07.12 (14:22)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공격수 웨인 루니(28)가 부상으로 팀의 아시아 투어에 불참한다.

맨유는 12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루니가 햄스트링을 다쳤고 검사 결과 한달간 경기에 뛸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루니는 아시아 투어 첫 일정으로 태국 방콕을 방문하자마자 영국으로 돌아갔다.

내달 11일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챔피언 자격으로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팀인 위건과 맞붙는 커뮤니티 쉴드 경기 참가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한편,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 은퇴한 뒤 루니의 이적설이 끊임없이 흘러나오고 있다. 아스널, 바르셀로나(스페인) 등 유럽의 빅클럽들이 그에게 눈독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데이비드 모예스 신임 맨유 감독은 "루니를 이적시킬 계획이 없다. 그는 계속 맨유 선수로 남을 것"이라며 이적설을 일축했다.
  • 맨유 루니, 햄스트링 부상…亞 투어 불참
    • 입력 2013-07-12 09:28:44
    • 수정2013-07-12 14:22:45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공격수 웨인 루니(28)가 부상으로 팀의 아시아 투어에 불참한다.

맨유는 12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루니가 햄스트링을 다쳤고 검사 결과 한달간 경기에 뛸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루니는 아시아 투어 첫 일정으로 태국 방콕을 방문하자마자 영국으로 돌아갔다.

내달 11일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챔피언 자격으로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팀인 위건과 맞붙는 커뮤니티 쉴드 경기 참가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한편,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 은퇴한 뒤 루니의 이적설이 끊임없이 흘러나오고 있다. 아스널, 바르셀로나(스페인) 등 유럽의 빅클럽들이 그에게 눈독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데이비드 모예스 신임 맨유 감독은 "루니를 이적시킬 계획이 없다. 그는 계속 맨유 선수로 남을 것"이라며 이적설을 일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