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실 대출·보안 ‘구멍’…저축은행 무더기 징계
입력 2013.07.12 (09:52) 수정 2013.07.12 (10:08) 경제
저축은행들이 부실한 대출 업무와 허술한 전산 보안으로 무더기 징계를 받았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BS 저축은행과 신한, KB, 하나, 우리 저축은행 등 저축은행 10곳의 임직원 16명에 대해 주의 또는 주의 상당의 징계를 내렸습니다.

이들 저축은행은 이체지정일에 대출거래 예금계좌의 잔액이 대출 원리금에 부족하더라도 잔액을 이체처리해야 하지만 그대로 뒀다가 적발됐습니다.

또 전산금융사고 발생에 대비해 책임이행보험에 가입해야 하는 법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부실 대출·보안 ‘구멍’…저축은행 무더기 징계
    • 입력 2013-07-12 09:52:47
    • 수정2013-07-12 10:08:31
    경제
저축은행들이 부실한 대출 업무와 허술한 전산 보안으로 무더기 징계를 받았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BS 저축은행과 신한, KB, 하나, 우리 저축은행 등 저축은행 10곳의 임직원 16명에 대해 주의 또는 주의 상당의 징계를 내렸습니다.

이들 저축은행은 이체지정일에 대출거래 예금계좌의 잔액이 대출 원리금에 부족하더라도 잔액을 이체처리해야 하지만 그대로 뒀다가 적발됐습니다.

또 전산금융사고 발생에 대비해 책임이행보험에 가입해야 하는 법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