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용닭 사육 전분기 대비 33% 증가…‘보양 특수’
입력 2013.07.12 (15:13) 경제
여름철을 맞아 올해 2분기 식용 닭 사육 마릿수가 전분기보다 33% 늘었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3년 2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식용 닭 사육 마릿수는 9천5백89만여 마리로 전분기보다 33% 증가했습니다.

오리 사육 마릿수는 천328만7천 마리로 전분기보다 19%, 1년 전보다는 5% 늘었습니다.

통계청은 여름철 보양식 수요가 늘면서 닭·오리의 사육 마릿수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한우의 경우 산지가격이 내려가 소규모 사육농가의 경영이 어려워지면서 1년 전보다 4만5천마리, 1.4% 감소했습니다.
  • 식용닭 사육 전분기 대비 33% 증가…‘보양 특수’
    • 입력 2013-07-12 15:13:51
    경제
여름철을 맞아 올해 2분기 식용 닭 사육 마릿수가 전분기보다 33% 늘었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3년 2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식용 닭 사육 마릿수는 9천5백89만여 마리로 전분기보다 33% 증가했습니다.

오리 사육 마릿수는 천328만7천 마리로 전분기보다 19%, 1년 전보다는 5% 늘었습니다.

통계청은 여름철 보양식 수요가 늘면서 닭·오리의 사육 마릿수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한우의 경우 산지가격이 내려가 소규모 사육농가의 경영이 어려워지면서 1년 전보다 4만5천마리, 1.4% 감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