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안 사설 해병대 캠프 실종자 시신 2구 인양
입력 2013.07.19 (06:59) 수정 2013.07.19 (10:1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설 해병대 캠프에 참가했던 고등학생 5명이 어제 오후 바다에 빠져 실종됐는데요.

조금전 실종학생 2명이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박병준 기자!

실종됐던 학생들이 발견됐다고요?

<리포트>

네, 실종됐던 학생들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물이 빠지고 구조인원이 대폭 확대되면서 실종학생 2명의 시신이 해경 구조대에 인양됐습니다.

사고가 난 지 13시간 만인 오늘 오전 6시 5분쯤, 어제 실종됐던 학생 5명 중 1명이 발견됐고, 10여 분 뒤 30여 미터 옆에서 또 한 명의 학생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숨진 학생은 이준형군과 진우석 군으로 알려졌습니다.

발견된 곳은 학생들이 파도에 휩쓸려 사고가 난 곳 인근의 6~7미터 깊이의 바닷속입니다.

이로써 어제 실종됐던 5명 중 2명이 발견됐고 3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상탭니다.

아들이 살아 돌아오길 애타게 기다렸던 실종자 가족들은 시신을 끌어안고 오열하기도 했는데요.

밤새 해병대 캠프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한 해경은 오전 9시쯤 조사 내용에 대한 중간 브리핑을 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태안 사고현장에서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 태안 사설 해병대 캠프 실종자 시신 2구 인양
    • 입력 2013-07-19 07:00:46
    • 수정2013-07-19 10:17:4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사설 해병대 캠프에 참가했던 고등학생 5명이 어제 오후 바다에 빠져 실종됐는데요.

조금전 실종학생 2명이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박병준 기자!

실종됐던 학생들이 발견됐다고요?

<리포트>

네, 실종됐던 학생들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물이 빠지고 구조인원이 대폭 확대되면서 실종학생 2명의 시신이 해경 구조대에 인양됐습니다.

사고가 난 지 13시간 만인 오늘 오전 6시 5분쯤, 어제 실종됐던 학생 5명 중 1명이 발견됐고, 10여 분 뒤 30여 미터 옆에서 또 한 명의 학생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숨진 학생은 이준형군과 진우석 군으로 알려졌습니다.

발견된 곳은 학생들이 파도에 휩쓸려 사고가 난 곳 인근의 6~7미터 깊이의 바닷속입니다.

이로써 어제 실종됐던 5명 중 2명이 발견됐고 3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상탭니다.

아들이 살아 돌아오길 애타게 기다렸던 실종자 가족들은 시신을 끌어안고 오열하기도 했는데요.

밤새 해병대 캠프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한 해경은 오전 9시쯤 조사 내용에 대한 중간 브리핑을 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태안 사고현장에서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