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여자 축구대표, 8년 만에 한국 방문
입력 2013.07.19 (07:15) 연합뉴스
북한 여자 축구 대표팀이 8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

김광민 감독이 이끄는 북한 여자 축구대표팀은 베이징을 경유해 18일 밤 10시53분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북한 대표팀은 20일부터 개막하는 2013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축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방한했다. 2005년 같은 대회에 참가한 이후 8년 만에 이뤄지는 한국 방문이다.

이날 한국을 찾은 북한 선수단은 임원 18명, 선수 21명 등 총 39명이다.

남측에서는 허정무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공항에 나와 북한 대표팀을 맞이했다.

선수들은 검은 치마 정장에 검은 구두를 맞춰 입고 나왔다. 가슴에는 인공기 배지를 달았다.

늦은 시간 비행에 다소 피곤한 듯한 모습이었으나 밝은 표정이었다.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경찰 100여 명이 투입된 삼엄한 경비 속에 입국장을 빠져나온 북한 대표팀은 미리 준비된 버스 2대에 나눠 타고 공항을 떠났다. 입국장에 나와 버스에 오르는 데는 단 5분여밖에 걸리지 않았다.

일부 선수들은 버스가 출발하자 취재진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드는 여유를 보여주기도 했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 숙소에 머무는 북한 대표팀은 19일 오후 훈련을 공개하고 국내 취재진과 만날 계획이다.

그라운드에서 남북대결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다.

북한은 이후 25일 일본, 27일 중국을 차례로 상대하고서 28일 출국한다.
  • 북한 여자 축구대표, 8년 만에 한국 방문
    • 입력 2013-07-19 07:15:55
    연합뉴스
북한 여자 축구 대표팀이 8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

김광민 감독이 이끄는 북한 여자 축구대표팀은 베이징을 경유해 18일 밤 10시53분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북한 대표팀은 20일부터 개막하는 2013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축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방한했다. 2005년 같은 대회에 참가한 이후 8년 만에 이뤄지는 한국 방문이다.

이날 한국을 찾은 북한 선수단은 임원 18명, 선수 21명 등 총 39명이다.

남측에서는 허정무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공항에 나와 북한 대표팀을 맞이했다.

선수들은 검은 치마 정장에 검은 구두를 맞춰 입고 나왔다. 가슴에는 인공기 배지를 달았다.

늦은 시간 비행에 다소 피곤한 듯한 모습이었으나 밝은 표정이었다.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경찰 100여 명이 투입된 삼엄한 경비 속에 입국장을 빠져나온 북한 대표팀은 미리 준비된 버스 2대에 나눠 타고 공항을 떠났다. 입국장에 나와 버스에 오르는 데는 단 5분여밖에 걸리지 않았다.

일부 선수들은 버스가 출발하자 취재진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드는 여유를 보여주기도 했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 숙소에 머무는 북한 대표팀은 19일 오후 훈련을 공개하고 국내 취재진과 만날 계획이다.

그라운드에서 남북대결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다.

북한은 이후 25일 일본, 27일 중국을 차례로 상대하고서 28일 출국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