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화학, 미국서 2차전지 담합 벌금 12억 원 합의
입력 2013.07.19 (08:53) 국제
LG화학이 미국에서 2차 전지 담합을 인정하고 벌금 105만6천 달러, 약 11억 8천만 원을 내기로 합의했습니다.

미국 법무부는 LG화학이 지난 2007년 4월부터 2008년 9월 사이 리튬이온 2차 전지의 가격을 담합한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전자업체 파나소닉 자회사인 산요도 LG화학을 비롯한 다른 전지 생산업체와 가격 담합 행위에 가담한 혐의로 천73만천 달러, 약 120억 원을 내기로 합의했습니다.

리튬이온 2차 전지는 휴대전화나 노트북, 태블릿 PC에 들어가는 소형 전지 부품입니다.

LG화학은 삼성SDI, 파나소닉, 소니 등과 함께 글로벌 2차 전지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 LG화학, 미국서 2차전지 담합 벌금 12억 원 합의
    • 입력 2013-07-19 08:53:38
    국제
LG화학이 미국에서 2차 전지 담합을 인정하고 벌금 105만6천 달러, 약 11억 8천만 원을 내기로 합의했습니다.

미국 법무부는 LG화학이 지난 2007년 4월부터 2008년 9월 사이 리튬이온 2차 전지의 가격을 담합한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전자업체 파나소닉 자회사인 산요도 LG화학을 비롯한 다른 전지 생산업체와 가격 담합 행위에 가담한 혐의로 천73만천 달러, 약 120억 원을 내기로 합의했습니다.

리튬이온 2차 전지는 휴대전화나 노트북, 태블릿 PC에 들어가는 소형 전지 부품입니다.

LG화학은 삼성SDI, 파나소닉, 소니 등과 함께 글로벌 2차 전지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