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프롬, 투르드프랑스 11일째 종합 선두
입력 2013.07.19 (08:59) 연합뉴스
영국의 스타 사이클 선수 크리스토퍼 프롬(28)이 프랑스 도로 일주 사이클 대회인 제100회 투르드프랑스에서 11일째 종합 선두를 지키며 생애 첫 우승에 한발 더 다가섰다.

프롬은 19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가프에서 알프 듀에즈까지 이어진 172.5㎞짜리 18구간이 끝난 뒤 전체 71시간 2분 19초를 기록, 종합 순위에서 2위 알베르토 콘타도르(스페인·71시간 7분 30초)를 5분 이상 제치고 선두를 달렸다.

프롬은 지난 6일 8구간에서 구간 우승을 차지, 종합 선두에게 주어지는 '옐로 저지'를 처음 입었다.

이제 3구간 남은 투르드프랑스에서 프롬이 선두를 지킨다면 지난해 챔피언 브래들리 위긴스(영국) 이후 두 번째 영국 출신 우승자가 된다.

프롬은 지난해 위긴스의 뒤를 이어 2위에 올랐다.

이날 프롬은 18구간을 4시간 54분 50초로 통과했으나 마지막 5㎞에서 음식을 섭취했다는 이유로 20초를 잃는 제재를 받았다.

하지만 4시간 55분 47초로 11위에 오른 종합 2위 콘타도르와의 격차를 37초 더 벌렸다.

구간 우승은 4시간 51분 32초만에 결승선을 끊은 프랑스의 크리스토페 리브론이 차지했다.

올해로 100주년을 맞는 투르드프랑스의 19구간 경기는 부르드와장-르 그랑 보르낭(203.5㎞)에서 펼쳐진다.
  • 英 프롬, 투르드프랑스 11일째 종합 선두
    • 입력 2013-07-19 08:59:33
    연합뉴스
영국의 스타 사이클 선수 크리스토퍼 프롬(28)이 프랑스 도로 일주 사이클 대회인 제100회 투르드프랑스에서 11일째 종합 선두를 지키며 생애 첫 우승에 한발 더 다가섰다.

프롬은 19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가프에서 알프 듀에즈까지 이어진 172.5㎞짜리 18구간이 끝난 뒤 전체 71시간 2분 19초를 기록, 종합 순위에서 2위 알베르토 콘타도르(스페인·71시간 7분 30초)를 5분 이상 제치고 선두를 달렸다.

프롬은 지난 6일 8구간에서 구간 우승을 차지, 종합 선두에게 주어지는 '옐로 저지'를 처음 입었다.

이제 3구간 남은 투르드프랑스에서 프롬이 선두를 지킨다면 지난해 챔피언 브래들리 위긴스(영국) 이후 두 번째 영국 출신 우승자가 된다.

프롬은 지난해 위긴스의 뒤를 이어 2위에 올랐다.

이날 프롬은 18구간을 4시간 54분 50초로 통과했으나 마지막 5㎞에서 음식을 섭취했다는 이유로 20초를 잃는 제재를 받았다.

하지만 4시간 55분 47초로 11위에 오른 종합 2위 콘타도르와의 격차를 37초 더 벌렸다.

구간 우승은 4시간 51분 32초만에 결승선을 끊은 프랑스의 크리스토페 리브론이 차지했다.

올해로 100주년을 맞는 투르드프랑스의 19구간 경기는 부르드와장-르 그랑 보르낭(203.5㎞)에서 펼쳐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