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16회 보령 머드축제’
입력 2013.07.19 (15:02) 포토뉴스
보령머드 축제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외국인들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보령머드 축제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한 외국인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보령머드 축제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한 외국인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보령머드 축제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외국인들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보령머드 축제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보령머드 축제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 ‘제16회 보령 머드축제’
    • 입력 2013-07-19 15:02:22
    포토뉴스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외국인들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외국인들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외국인들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외국인들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외국인들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제16회 '가 19일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에서 개막식을 하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축제장을 찾은 외국인들이 머드를 온몸에 흠뻑 바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