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무공 만나러 가는 길’ 개통
입력 2013.07.19 (17:48) 포토뉴스
‘충무공 만나러 가는 길’ 개통

임진왜란 때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첫 승전지가 경남 거제시 옥포라는 사실을 알리고 호국의지를 되새기자는 의미를 담은 '충무공 이순신 만나러 가는 길'이 19일 개통했다. 이 길은 거제시 옥포동 옥포항에서 해안을 따라 장목면 외포리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까지 8.5㎞ 구간이다.

‘충무공 만나러 가는 길’ 개통
임진왜란 때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첫 승전지가 경남 거제시 옥포라는 사실을 알리고 호국의지를 되새기자는 의미를 담은 '충무공 이순신 만나러 가는 길'이 19일 개통했다. 이 길은 거제시 옥포동 옥포항에서 해안을 따라 장목면 외포리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까지 8.5㎞ 구간이다.
‘충무공 만나러 가는 길’ 개통
임진왜란 때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첫 승전지가 경남 거제시 옥포라는 사실을 알리고 호국의지를 되새기자는 의미를 담은 '충무공 이순신 만나러 가는 길'이 19일 개통했다. 이 길은 거제시 옥포동 옥포항에서 해안을 따라 장목면 외포리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까지 8.5㎞ 구간이다.
‘충무공 만나러 가는 길’ 개통
임진왜란 때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첫 승전지가 경남 거제시 옥포라는 사실을 알리고 호국의지를 되새기자는 의미를 담은 '충무공 이순신 만나러 가는 길'이 19일 개통했다. 이 길은 거제시 옥포동 옥포항에서 해안을 따라 장목면 외포리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까지 8.5㎞ 구간이다.
  • ‘충무공 만나러 가는 길’ 개통
    • 입력 2013-07-19 17:48:23
    포토뉴스

임진왜란 때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첫 승전지가 경남 거제시 옥포라는 사실을 알리고 호국의지를 되새기자는 의미를 담은 '충무공 이순신 만나러 가는 길'이 19일 개통했다. 이 길은 거제시 옥포동 옥포항에서 해안을 따라 장목면 외포리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까지 8.5㎞ 구간이다.

임진왜란 때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첫 승전지가 경남 거제시 옥포라는 사실을 알리고 호국의지를 되새기자는 의미를 담은 '충무공 이순신 만나러 가는 길'이 19일 개통했다. 이 길은 거제시 옥포동 옥포항에서 해안을 따라 장목면 외포리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까지 8.5㎞ 구간이다.

임진왜란 때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첫 승전지가 경남 거제시 옥포라는 사실을 알리고 호국의지를 되새기자는 의미를 담은 '충무공 이순신 만나러 가는 길'이 19일 개통했다. 이 길은 거제시 옥포동 옥포항에서 해안을 따라 장목면 외포리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까지 8.5㎞ 구간이다.

임진왜란 때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첫 승전지가 경남 거제시 옥포라는 사실을 알리고 호국의지를 되새기자는 의미를 담은 '충무공 이순신 만나러 가는 길'이 19일 개통했다. 이 길은 거제시 옥포동 옥포항에서 해안을 따라 장목면 외포리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까지 8.5㎞ 구간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