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정상회담 대화록’ 찾기 재개…‘네 탓’ 공방
입력 2013.07.19 (19:01) 수정 2013.07.19 (19:3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야가 국가기록원을 다시 방문해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을 찾고 있습니다.

정치권은 일단 최종 결과를 지켜보자면서도 서로의 책임을 강조하는 등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강민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야는 오늘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찾기 위해 국가기록원을 다시 방문했습니다.

여야는 열람위원 외에 각각 민간 전문가 2명씩을 선정해 재검색에 참여토록 했습니다.

새누리당에선 민간 기업의 문서 검색 전문가를 대동했고, 민주당은 노무현 정부 말기 기록물 이관에 관여했던 김정호 전 대통령기록관리비서관 등을 대동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말에도 쉬지 않고 검색 작업을 진행해 대화록이 존재하는 지 여부는 오는 22일 최종 결론내기로 했습니다.

정치권은 일단 최종 결과를 지켜보자면서도 상대방의 책임을 은근히 강조하는 분위기입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대통령 기록물이 이명박 정부로 이관됐다면 기록물의 유실과 삭제는 기술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이 국가기록원의 설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열람위원인 황진하 의원도 오늘 주요 당직자 회의에서 국가기록원에서는 처음부터 대화록을 이관받지 않았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정본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아 찾을 수 없다면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대표는 특히 대화록이 함부로 유출, 가공되고 지난 대선 때 낭독됐다는 점을 거론하며, 이명박 정부의 관리 부실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여야, ‘정상회담 대화록’ 찾기 재개…‘네 탓’ 공방
    • 입력 2013-07-19 19:03:25
    • 수정2013-07-19 19:30:43
    뉴스 7
<앵커 멘트>

여야가 국가기록원을 다시 방문해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을 찾고 있습니다.

정치권은 일단 최종 결과를 지켜보자면서도 서로의 책임을 강조하는 등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강민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야는 오늘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찾기 위해 국가기록원을 다시 방문했습니다.

여야는 열람위원 외에 각각 민간 전문가 2명씩을 선정해 재검색에 참여토록 했습니다.

새누리당에선 민간 기업의 문서 검색 전문가를 대동했고, 민주당은 노무현 정부 말기 기록물 이관에 관여했던 김정호 전 대통령기록관리비서관 등을 대동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말에도 쉬지 않고 검색 작업을 진행해 대화록이 존재하는 지 여부는 오는 22일 최종 결론내기로 했습니다.

정치권은 일단 최종 결과를 지켜보자면서도 상대방의 책임을 은근히 강조하는 분위기입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대통령 기록물이 이명박 정부로 이관됐다면 기록물의 유실과 삭제는 기술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이 국가기록원의 설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열람위원인 황진하 의원도 오늘 주요 당직자 회의에서 국가기록원에서는 처음부터 대화록을 이관받지 않았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정본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아 찾을 수 없다면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대표는 특히 대화록이 함부로 유출, 가공되고 지난 대선 때 낭독됐다는 점을 거론하며, 이명박 정부의 관리 부실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