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13.07.19 (20:58) 수정 2013.07.19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청와대 회의록도 실종”…“신빙성 없는 주장”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전후해 있었던 청와대 회의록도 실종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야당은 신빙성없는 일방적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여야는 대화록 찾기를 재개했습니다.

‘태안 실종자’ 5명 모두 숨진 채 발견

태안 캠프 사고의 실종자 5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해당 캠프는 정부 인증도 받지 않았고, 사고 당시엔 안전 장비도 없이 진행된 것으로 드러낫습니다.

일조량 ‘극과 극’…팔당호 쓰레기 ‘몸살’

'반쪽 장마'로 일조량 차이가 커, 남부는 작황이 좋지만 중부는 생산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수도권의 주요 식수원인 팔당호는 폭우 때 떠내려온 쓰레기로 수질 악화가 우려됩니다.

짧아진 여름방학…“효율성 떨어져” 불만

주5일 수업으로 인한 수업 일수 부족을 채우기 위해 여름방학이 짧아지고 있습니다.

일선 학교에서는 무더위로 학습 효율성이 떨어진다며 불만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광주광역시 ‘대회’ 유치…‘공문서 위조’ 파문

광주시가 2019년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최지로 확정됐습니다.

하지만 대회 유치 과정에서 광주시의 공문서 위조 사실이 드러나 정부가 광주시장을 고발한다는 방침이어서 파문이 예상됩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13-07-19 19:55:49
    • 수정2013-07-19 22:03:12
    뉴스 9
“청와대 회의록도 실종”…“신빙성 없는 주장”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전후해 있었던 청와대 회의록도 실종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야당은 신빙성없는 일방적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여야는 대화록 찾기를 재개했습니다.

‘태안 실종자’ 5명 모두 숨진 채 발견

태안 캠프 사고의 실종자 5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해당 캠프는 정부 인증도 받지 않았고, 사고 당시엔 안전 장비도 없이 진행된 것으로 드러낫습니다.

일조량 ‘극과 극’…팔당호 쓰레기 ‘몸살’

'반쪽 장마'로 일조량 차이가 커, 남부는 작황이 좋지만 중부는 생산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수도권의 주요 식수원인 팔당호는 폭우 때 떠내려온 쓰레기로 수질 악화가 우려됩니다.

짧아진 여름방학…“효율성 떨어져” 불만

주5일 수업으로 인한 수업 일수 부족을 채우기 위해 여름방학이 짧아지고 있습니다.

일선 학교에서는 무더위로 학습 효율성이 떨어진다며 불만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광주광역시 ‘대회’ 유치…‘공문서 위조’ 파문

광주시가 2019년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최지로 확정됐습니다.

하지만 대회 유치 과정에서 광주시의 공문서 위조 사실이 드러나 정부가 광주시장을 고발한다는 방침이어서 파문이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