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눈물 속 노량진 수몰사고 희생자 영결식
입력 2013.07.21 (11:57) 연합뉴스
유족들 "그 물속에서 얼마나 무서웠을까" 오열


"얼마나 무서웠을까 그 물속에서… 얼마나 무서웠을까…."

지난 15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배수지 수몰사고 유족들은 눈물로 고인들의 마지막 길을 붙잡았다.

21일 오전 10시 고려대 구로병원에서 김철덕(53)·박명춘(48)·박웅길(55)·이명규(61)·이승철(54)·임경섭(44)·조호용(60) 씨 등 사고 희생자 7명의 합동영결식이 가족장으로 거행됐다.

영결식에는 유족, 시민, 그리고 박원순 시장을 비롯한 서울시와 공사업체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해 숨진 근로자들의 명복을 빌었다.

영결식은 조사와 추도사 등의 절차 없이 헌화와 분향만으로 진행됐다. 상주와 유가족, 박 시장과 시 공무원, 시공·감리업체 관계자, 일반 시민 순으로 헌화했다.

유족들이 슬픔과 분노를 쏟아낸 영결식장은 온통 울음바다가 됐다. 헌화가 이어지는 동안 곳곳에서 흐느끼며 오열했다.

한 유족은 고인의 영정사진 앞에서 "불쌍한 내 동생 얼른 일어나, 거기 있지 말고 얼른 일어나"라며 울부짖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헌화와 분향을 모두 마친 후 7명의 운구가 차례로 장례식장을 나와 운구차량에 실렸다. 유족들은 운구를 뒤따라가면서 고인이 된 가족의 이름을 외치며 통곡했다.

박 시장 등 서울시 공무원들과 시공·감리업체 직원들도 운구 차량이 장례식장을 떠날 때까지 침통한 표정으로 자리를 지켰다.

발인 후 유족들은 오전 10시45분께 고대구로병원에서 경찰차의 선도로 벽제승화원으로 향했다.

유족들은 시신을 화장하고 나서 오후 3시께 각각 추모공원·선산·절 등 장지로 이동한다.
  • 눈물 속 노량진 수몰사고 희생자 영결식
    • 입력 2013-07-21 11:57:17
    연합뉴스
유족들 "그 물속에서 얼마나 무서웠을까" 오열


"얼마나 무서웠을까 그 물속에서… 얼마나 무서웠을까…."

지난 15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배수지 수몰사고 유족들은 눈물로 고인들의 마지막 길을 붙잡았다.

21일 오전 10시 고려대 구로병원에서 김철덕(53)·박명춘(48)·박웅길(55)·이명규(61)·이승철(54)·임경섭(44)·조호용(60) 씨 등 사고 희생자 7명의 합동영결식이 가족장으로 거행됐다.

영결식에는 유족, 시민, 그리고 박원순 시장을 비롯한 서울시와 공사업체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해 숨진 근로자들의 명복을 빌었다.

영결식은 조사와 추도사 등의 절차 없이 헌화와 분향만으로 진행됐다. 상주와 유가족, 박 시장과 시 공무원, 시공·감리업체 관계자, 일반 시민 순으로 헌화했다.

유족들이 슬픔과 분노를 쏟아낸 영결식장은 온통 울음바다가 됐다. 헌화가 이어지는 동안 곳곳에서 흐느끼며 오열했다.

한 유족은 고인의 영정사진 앞에서 "불쌍한 내 동생 얼른 일어나, 거기 있지 말고 얼른 일어나"라며 울부짖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헌화와 분향을 모두 마친 후 7명의 운구가 차례로 장례식장을 나와 운구차량에 실렸다. 유족들은 운구를 뒤따라가면서 고인이 된 가족의 이름을 외치며 통곡했다.

박 시장 등 서울시 공무원들과 시공·감리업체 직원들도 운구 차량이 장례식장을 떠날 때까지 침통한 표정으로 자리를 지켰다.

발인 후 유족들은 오전 10시45분께 고대구로병원에서 경찰차의 선도로 벽제승화원으로 향했다.

유족들은 시신을 화장하고 나서 오후 3시께 각각 추모공원·선산·절 등 장지로 이동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