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철우·지태환 합작에 ‘역시 무섭다’
입력 2013.07.21 (16:02) 포토뉴스
박철우·지태환 합작에 ‘역시 무섭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왼쪽), 지태환(오른쪽 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동시에 스파이크하고 있다.

무조건 집중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대한항공 이영택(오른쪽), 한선수(가운데)가 삼성화재 고준용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눈 크게 뜨고!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대한항공 이영택(왼쪽), 곽승석(가운데)이 삼성화재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막을 수 있어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대한항공 이영택(오른쪽), 신영수(가운데)가 삼성화재 김정훈의 연타 공격을 블로킹하고 있다.
뚫었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고준용(뒤)이 대한항공 이영택, 황동일의 블로킹을 앞에 두고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1대3 대결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김정훈(뒤)이 대한항공 곽승석, 진상헌, 신영수 3인 블로킹을 앞에 두고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손 끝에 걸려라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대한항공 신영수(뒤)가 삼성화재 김정훈의 연타 공격을 블로킹하고 있다.
누가 세터?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대한항공 곽승석(뒤)이 삼성화재 세터 유광우에 앞서 네트를 넘어온 볼을 다시 상대 코트로 밀어넣고 있다.
표정 공격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대한항공 공재학(뒤)이 삼성화재 이선규, 유광우의 블로킹을 앞에 두고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차라리 뒤돌자?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김정훈(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스파이크하고 있다.
  • 박철우·지태환 합작에 ‘역시 무섭다’
    • 입력 2013-07-21 16:02:05
    포토뉴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왼쪽), 지태환(오른쪽 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동시에 스파이크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왼쪽), 지태환(오른쪽 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동시에 스파이크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왼쪽), 지태환(오른쪽 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동시에 스파이크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왼쪽), 지태환(오른쪽 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동시에 스파이크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왼쪽), 지태환(오른쪽 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동시에 스파이크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왼쪽), 지태환(오른쪽 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동시에 스파이크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왼쪽), 지태환(오른쪽 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동시에 스파이크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왼쪽), 지태환(오른쪽 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동시에 스파이크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왼쪽), 지태환(오른쪽 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동시에 스파이크하고 있다.

2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3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왼쪽), 지태환(오른쪽 뒤)이 대한항공 세터 황동일에 앞서 네트를 넘어 온 볼을 동시에 스파이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