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년만 만난 남북 여자축구 ‘뜨거운 승부’
입력 2013.07.21 (21:08) 수정 2013.07.21 (22: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8년 만에 서울에서 만난 남북 여자축구가 화끈한 골 공방전 속에 펼쳐졌습니다.

치열한 승부와는 달리 응원전은 차분했습니다.

송재혁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객관적인 전력은 북한이 앞서지만 선제골은 우리 몫이었습니다.

전반 26분, 김수연이 문전 혼전중에 골을 뽑아냈습니다.

10분 뒤, 이번엔 북한이 동점골을 터뜨렸습니다.

북한은 여세를 몰아 2분 만에 추가골을 성공시켰습니다.

후반에도 결정적인 골 찬스를 주고받았지만 득점으로는 연결되지 않았습니다.

결국 북한이 2대 1로 승리한 가운데 양팀 감독과 선수들은 서로 격려하며 치열한 승부를 마무리했습니다.

경기중에도 남북선수들은 넘어진 선수들을 일으켜 주는 등 페어플레이를 펼쳤습니다.

<인터뷰> 김수연(한국여자축구 대표): "남북축구여서 이기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인터뷰>북한여자축구팀 감독: "한마당에서 같이 축구를 한다는 게 중요하다. 좋은 자리였다."

뜨거웠던 승부와는 달리 응원전은 차분했습니다.

붉은악마들은 특유의 조직적인 응원으로 우리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었습니다.

6.15 공동선언실천연대 회원 등 50여 명은 조국통일 등 구호를 외치며 응원했습니다.

한때 '백두에서 한라가지, 조국은 하나다'라는 현수막이 걸렸지만, 정부관계자가 제지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 8년만 만난 남북 여자축구 ‘뜨거운 승부’
    • 입력 2013-07-21 21:09:30
    • 수정2013-07-21 22:23:00
    뉴스 9
<앵커 멘트>

8년 만에 서울에서 만난 남북 여자축구가 화끈한 골 공방전 속에 펼쳐졌습니다.

치열한 승부와는 달리 응원전은 차분했습니다.

송재혁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객관적인 전력은 북한이 앞서지만 선제골은 우리 몫이었습니다.

전반 26분, 김수연이 문전 혼전중에 골을 뽑아냈습니다.

10분 뒤, 이번엔 북한이 동점골을 터뜨렸습니다.

북한은 여세를 몰아 2분 만에 추가골을 성공시켰습니다.

후반에도 결정적인 골 찬스를 주고받았지만 득점으로는 연결되지 않았습니다.

결국 북한이 2대 1로 승리한 가운데 양팀 감독과 선수들은 서로 격려하며 치열한 승부를 마무리했습니다.

경기중에도 남북선수들은 넘어진 선수들을 일으켜 주는 등 페어플레이를 펼쳤습니다.

<인터뷰> 김수연(한국여자축구 대표): "남북축구여서 이기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인터뷰>북한여자축구팀 감독: "한마당에서 같이 축구를 한다는 게 중요하다. 좋은 자리였다."

뜨거웠던 승부와는 달리 응원전은 차분했습니다.

붉은악마들은 특유의 조직적인 응원으로 우리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었습니다.

6.15 공동선언실천연대 회원 등 50여 명은 조국통일 등 구호를 외치며 응원했습니다.

한때 '백두에서 한라가지, 조국은 하나다'라는 현수막이 걸렸지만, 정부관계자가 제지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