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정혁, K리그 최초 ‘골키퍼 필드골’ 작렬
입력 2013.07.21 (21:47) 연합뉴스
베테랑 골키퍼 권정혁(35·인천 유나이티드)이 국내 프로축구에서 최초로 골키퍼 필드골을 터뜨렸다.

권정혁은 21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1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39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그가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길게 찬 공이 제주 골문 앞에서 튀어오른 뒤 상대 골키퍼 박준혁의 키를 넘어 골문에 빨려 들어갔다.

골키퍼가 페널티킥이나 코너킥, 프리킥이 아닌 방법으로 필드골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골키퍼의 득점으로는 K리그 통산 6번째다.

김병지가 1998년에 한 차례, 2000년에 두 차례 등 세 차례 골키퍼로서 골 맛을 봤다. 골키퍼 이용발과 서동명도 2000년에 한 차례씩 득점했다.

이날 경기에서 인천은 후반 26분 외국인 공격수 페드로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제주와 1-1로 비겼다.

권정혁은 이날 선제골을 터뜨렸을 뿐만 아니라 제주의 파상공세를 온몸으로 막아 승점 1을 따내는 데 수훈갑으로 활약했다.

인천은 승점 31을 쌓아 4위를 지켰다.

제주는 승점 28을 기록해 8위에서 7위로 올라갔다.

페드로는 시즌 14호 골을 기록, 김신욱(울산 현대), 이동국(전북 현대·이상 12골)을 제치고 득점 선두를 질주했다.
  • 권정혁, K리그 최초 ‘골키퍼 필드골’ 작렬
    • 입력 2013-07-21 21:47:39
    연합뉴스
베테랑 골키퍼 권정혁(35·인천 유나이티드)이 국내 프로축구에서 최초로 골키퍼 필드골을 터뜨렸다.

권정혁은 21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1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39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그가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길게 찬 공이 제주 골문 앞에서 튀어오른 뒤 상대 골키퍼 박준혁의 키를 넘어 골문에 빨려 들어갔다.

골키퍼가 페널티킥이나 코너킥, 프리킥이 아닌 방법으로 필드골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골키퍼의 득점으로는 K리그 통산 6번째다.

김병지가 1998년에 한 차례, 2000년에 두 차례 등 세 차례 골키퍼로서 골 맛을 봤다. 골키퍼 이용발과 서동명도 2000년에 한 차례씩 득점했다.

이날 경기에서 인천은 후반 26분 외국인 공격수 페드로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제주와 1-1로 비겼다.

권정혁은 이날 선제골을 터뜨렸을 뿐만 아니라 제주의 파상공세를 온몸으로 막아 승점 1을 따내는 데 수훈갑으로 활약했다.

인천은 승점 31을 쌓아 4위를 지켰다.

제주는 승점 28을 기록해 8위에서 7위로 올라갔다.

페드로는 시즌 14호 골을 기록, 김신욱(울산 현대), 이동국(전북 현대·이상 12골)을 제치고 득점 선두를 질주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