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에어컨·제습기 제조업 ‘무더위 특수’
입력 2013.07.22 (06:47) 수정 2013.07.22 (07: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예년보다 일찍 시작된 무더위와 장마가 반가운 곳이 있습니다.

에어컨과 제습기 등 이른바 무더위 특수를 누리는 업계인데요.

지난해보다 주문량이 무려 두세 배까지 늘어나면서 유례없는 호황을 맞고 있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에어컨 부품업쳅니다.

에어컨 주문량이 지난해보다 3배 가까이 늘면서, 지난 3월 시작된 특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대중(부품업체 생산부장) : "약 100여 명을 보충해서 밤 10시까지 연장근무를 진행해서 생산 중입니다."

에어컨에 부품을 공급하는 200여 중소기업들이 비슷한 사정으로 무더위가 반갑기만 합니다.

올 여름 가전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제습깁니다.

일찍 시작돼 오래 끌고 있는 장마에 제습기 시장은 지난해보다 두 배 넘게 성장했습니다.

국내 제습기 시장의 급성장은 지역 주요 부품업체의 매출 증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습기 통풍구를 만드는 이 부품 업체는 쏟아지는 주문에 눈코 뜰 새가 없습니다.

주문량은 지난해 17만 대 분에서 올해 40만 대 분으로 늘었습니다.

부품업체 백여 곳이 유례없는 호황입니다.

<인터뷰> 박지현 이사(자우 플라테크) : "매년 6월 달로 마침표를 찍었던 생산 성수기가 8,9월까지 연장되는 효과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무덥고 습한 여름 날씨가 여름제품이 성수기인 업계에겐 더위를 잊게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생생경제] 에어컨·제습기 제조업 ‘무더위 특수’
    • 입력 2013-07-22 06:55:35
    • 수정2013-07-22 07:29:5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예년보다 일찍 시작된 무더위와 장마가 반가운 곳이 있습니다.

에어컨과 제습기 등 이른바 무더위 특수를 누리는 업계인데요.

지난해보다 주문량이 무려 두세 배까지 늘어나면서 유례없는 호황을 맞고 있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에어컨 부품업쳅니다.

에어컨 주문량이 지난해보다 3배 가까이 늘면서, 지난 3월 시작된 특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대중(부품업체 생산부장) : "약 100여 명을 보충해서 밤 10시까지 연장근무를 진행해서 생산 중입니다."

에어컨에 부품을 공급하는 200여 중소기업들이 비슷한 사정으로 무더위가 반갑기만 합니다.

올 여름 가전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제습깁니다.

일찍 시작돼 오래 끌고 있는 장마에 제습기 시장은 지난해보다 두 배 넘게 성장했습니다.

국내 제습기 시장의 급성장은 지역 주요 부품업체의 매출 증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습기 통풍구를 만드는 이 부품 업체는 쏟아지는 주문에 눈코 뜰 새가 없습니다.

주문량은 지난해 17만 대 분에서 올해 40만 대 분으로 늘었습니다.

부품업체 백여 곳이 유례없는 호황입니다.

<인터뷰> 박지현 이사(자우 플라테크) : "매년 6월 달로 마침표를 찍었던 생산 성수기가 8,9월까지 연장되는 효과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무덥고 습한 여름 날씨가 여름제품이 성수기인 업계에겐 더위를 잊게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