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통사고 2차 사고 ‘위험’…치사율 2배
입력 2013.07.22 (07:18) 수정 2013.07.22 (08: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운전하다 자동차가 고장 났을 때 차 근처에 서 있다가는 자칫 2차 사고로 생명이 위험할 수 있습니다.

도로에 차가 멈춰 섰을 때 몇 가지 안전 수칙만 알고 있어도 큰 사고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앞서가던 승합차가 비상등을 켜고 갑자기 속도를 줄입니다.

승합차 앞에는 빨간색 승용차가 1차선에 멈춰섰고 여성 운전자가 도로에 내린 상황.

안심하는 순간, 화물차 한 대가 빠른 속도로 승합차를 들이받습니다.

자동차 기름이 떨어져 도로에 나와 있던 이 여성 운전자는 크게 다쳤습니다.

<녹취> 권OO(승합차 운전자) : "순간적으로 그 사람이 제동을 할 줄 알았는데 못하고 와서 박아버리더라고요."

지난 해 11월에는 멈춰선 승용차로 버스가 돌진해 일가족 4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이같은 2차 사고로 지난 2007년부터 5년간 고속도로에서만 256명이 숨졌습니다.

일반 교통사고의 경우 사고 100건 당 2.4명이 숨지는 데 비해 2차 사고는 5.5명이 숨져 치사율이 2배가 넘습니다.

<인터뷰> 이재형(서울 영등포경찰서 교통안전팀장) :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를 열어 놓는다든가 트렁크에 있는 물건이 될 만한 것을 후방 100m 지점에 세워놓고 후방 운전자들이 식별할 수 있게"

앞차와의 안전 거리를 유지하는 것도 2차 사고를 막는 방법입니다

또 차가 멈출 경우 그냥 손을 흔들며 서 있는 것보다 도로밖에서 수건이나 옷을 흔들어야 다른 차량이 좀 더 쉽게 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교통사고 2차 사고 ‘위험’…치사율 2배
    • 입력 2013-07-22 07:20:09
    • 수정2013-07-22 08:07:1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운전하다 자동차가 고장 났을 때 차 근처에 서 있다가는 자칫 2차 사고로 생명이 위험할 수 있습니다.

도로에 차가 멈춰 섰을 때 몇 가지 안전 수칙만 알고 있어도 큰 사고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앞서가던 승합차가 비상등을 켜고 갑자기 속도를 줄입니다.

승합차 앞에는 빨간색 승용차가 1차선에 멈춰섰고 여성 운전자가 도로에 내린 상황.

안심하는 순간, 화물차 한 대가 빠른 속도로 승합차를 들이받습니다.

자동차 기름이 떨어져 도로에 나와 있던 이 여성 운전자는 크게 다쳤습니다.

<녹취> 권OO(승합차 운전자) : "순간적으로 그 사람이 제동을 할 줄 알았는데 못하고 와서 박아버리더라고요."

지난 해 11월에는 멈춰선 승용차로 버스가 돌진해 일가족 4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이같은 2차 사고로 지난 2007년부터 5년간 고속도로에서만 256명이 숨졌습니다.

일반 교통사고의 경우 사고 100건 당 2.4명이 숨지는 데 비해 2차 사고는 5.5명이 숨져 치사율이 2배가 넘습니다.

<인터뷰> 이재형(서울 영등포경찰서 교통안전팀장) :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를 열어 놓는다든가 트렁크에 있는 물건이 될 만한 것을 후방 100m 지점에 세워놓고 후방 운전자들이 식별할 수 있게"

앞차와의 안전 거리를 유지하는 것도 2차 사고를 막는 방법입니다

또 차가 멈출 경우 그냥 손을 흔들며 서 있는 것보다 도로밖에서 수건이나 옷을 흔들어야 다른 차량이 좀 더 쉽게 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