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심야택시 하루 승객 23명…금요일 수입 최고
입력 2013.07.22 (07:21) 수정 2013.07.22 (08:12) 사회
서울시가 지난 7개월간 운행된 '심야전용 택시'의 운행 실적을 분석해보니, 하루 평균 23명의 승객을 태워, 한 대당 14만 7천 원의 수입을 올리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요일별로 보면, 금요일이 16만 3천 원으로 수입이 가장 많았고, 목요일 15만 3천 원, 수용일 14만 6천 원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심야전용 택시는 심야시간대 택시운행이 줄어드는 불균형 현상을 없애기 위해 서울시가 지난해 12월 도입했으며, 일반 택시와 달리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운행합니다.
  • 서울 심야택시 하루 승객 23명…금요일 수입 최고
    • 입력 2013-07-22 07:21:52
    • 수정2013-07-22 08:12:18
    사회
서울시가 지난 7개월간 운행된 '심야전용 택시'의 운행 실적을 분석해보니, 하루 평균 23명의 승객을 태워, 한 대당 14만 7천 원의 수입을 올리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요일별로 보면, 금요일이 16만 3천 원으로 수입이 가장 많았고, 목요일 15만 3천 원, 수용일 14만 6천 원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심야전용 택시는 심야시간대 택시운행이 줄어드는 불균형 현상을 없애기 위해 서울시가 지난해 12월 도입했으며, 일반 택시와 달리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운행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