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근 통화 목록까지…‘신종 스미싱’ 등장
입력 2013.07.22 (07:39) 수정 2013.07.22 (08:3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마트폰 문자 메시지에 있는 인터넷 주소를 열어보는 순간, 나도 모르게 소액 결제되는 사기 수법을 '스미싱'이라고 하는데요.

소액 결제가 아니라 더 큰돈을 잃을 수도 있는 신종 사기 수법이 등장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직장인 전용진씨는 최근 지인으로부터 유머사이트 주소가 적힌 문자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주소를 클릭하자 전 씨의 스마트폰에는 악성 프로그램이 깔리면서 전화와 문자메시지가 모두 차단됐습니다.

<인터뷰> 전용진(스마트폰 해킹 피해자) : "070 번호 이런 거면 안 눌렀을 텐데. 거래처 사람한테 오니까 눌렀어요. 프로그램이 깔리면서..."

그사이 전 씨와 가장 최근 통화를 했던 직장 상사 박영칠 씨는 전 씨로부터 문자메시지를 받았습니다.

전화기에 문제가 생겨서 통화가 안 되니 급하게 280만 원을 부쳐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누군가 전 씨의 스마트폰을 먹통으로 만들고, 최근 통화목록에 있던 박 씨에게 사기 문자를 보낸 겁니다.

<인터뷰> 박영칠(직장 상사) : "저희 직원한테 전화가 오니까 사기인 줄 알았죠. 업무용 핸드폰이 하나 더 있어서. 다른 사람 같으면 당했을 겁니다."

문자메시지로 인터넷 주소를 보내 악성 프로그램을 깔게 만드는 이른바 '스미싱' 사기지만 수법은 완전히 다릅니다.

<인터뷰> 조한구(보안업체 이사) : "기존에는 소액결제에 국한됐는데, 해커가 보다 적극적으로 스마트폰을 통제하고, 그 안의 정보를 이용한 진화된 수법입니다."

보안 전문가들은 문자 메시지에 적힌 인터넷 주소를 함부로 클릭하지 말고 사전에 전화를 걸어 안전 여부를 확인하는 등의 절차를 거칠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최근 통화 목록까지…‘신종 스미싱’ 등장
    • 입력 2013-07-22 07:40:48
    • 수정2013-07-22 08:34:20
    뉴스광장
<앵커 멘트>

스마트폰 문자 메시지에 있는 인터넷 주소를 열어보는 순간, 나도 모르게 소액 결제되는 사기 수법을 '스미싱'이라고 하는데요.

소액 결제가 아니라 더 큰돈을 잃을 수도 있는 신종 사기 수법이 등장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직장인 전용진씨는 최근 지인으로부터 유머사이트 주소가 적힌 문자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주소를 클릭하자 전 씨의 스마트폰에는 악성 프로그램이 깔리면서 전화와 문자메시지가 모두 차단됐습니다.

<인터뷰> 전용진(스마트폰 해킹 피해자) : "070 번호 이런 거면 안 눌렀을 텐데. 거래처 사람한테 오니까 눌렀어요. 프로그램이 깔리면서..."

그사이 전 씨와 가장 최근 통화를 했던 직장 상사 박영칠 씨는 전 씨로부터 문자메시지를 받았습니다.

전화기에 문제가 생겨서 통화가 안 되니 급하게 280만 원을 부쳐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누군가 전 씨의 스마트폰을 먹통으로 만들고, 최근 통화목록에 있던 박 씨에게 사기 문자를 보낸 겁니다.

<인터뷰> 박영칠(직장 상사) : "저희 직원한테 전화가 오니까 사기인 줄 알았죠. 업무용 핸드폰이 하나 더 있어서. 다른 사람 같으면 당했을 겁니다."

문자메시지로 인터넷 주소를 보내 악성 프로그램을 깔게 만드는 이른바 '스미싱' 사기지만 수법은 완전히 다릅니다.

<인터뷰> 조한구(보안업체 이사) : "기존에는 소액결제에 국한됐는데, 해커가 보다 적극적으로 스마트폰을 통제하고, 그 안의 정보를 이용한 진화된 수법입니다."

보안 전문가들은 문자 메시지에 적힌 인터넷 주소를 함부로 클릭하지 말고 사전에 전화를 걸어 안전 여부를 확인하는 등의 절차를 거칠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