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승열, 샌더슨 팜스 14위…시즌 최고 순위
입력 2013.07.22 (07:50) 연합뉴스
노승열(22·나이키골프)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14위를 차지, 시즌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노승열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매디슨의 애넌데일 골프장(파72·7천19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써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2언더파 70타를 쳤다.

12위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노승열은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 14위를 기록해 시즌 첫 '톱10' 진입에는 실패했지만 올 시즌 최고 순위였던 2월 노던 트러스트 오픈의 공동 16위를 넘어섰다.

첫번째 홀(파4)부터 버디를 잡은 노승열은 3번홀(파4)과 5번홀(파5)에서도 징검다리로 버디를 추가했다.

노승열은 이후 파 행진을 이어가다 14번홀(파4)의 보기로 아쉬움을 남긴 채 최종 14위에 만족해야 했다.

최종 우승은 이날 5타를 줄인 우디 오스틴이 대니얼 서머헤이스, 캐머런 베크먼(이상 미국)과의 연장 접전 끝에 차지했다.

각각 20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셋은 연장전에 돌입했고, 오스틴은 연장 첫번째 홀에서 2.5m 안팎의 버디 퍼트를 집어 넣어 우승상금 54만 달러(약 6억원)의 최종 주인이 됐다.

오스틴은 2007년 스탠퍼드 세인트 주드 챔피언십 이후 6년 만에 통산 4승째를 거뒀다.

올해 49세인 오스틴은 PGA 투어 역사에서 8번째로 나이가 많은 우승자다.

2007년 50세로 먀아코바 골프 클래식에서 우승한 프레드 펑크(미국) 이후 6년 간 우승한 선수 중에서는 가장 나이가 많다.
  • 노승열, 샌더슨 팜스 14위…시즌 최고 순위
    • 입력 2013-07-22 07:50:59
    연합뉴스
노승열(22·나이키골프)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14위를 차지, 시즌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노승열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매디슨의 애넌데일 골프장(파72·7천19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써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2언더파 70타를 쳤다.

12위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노승열은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 14위를 기록해 시즌 첫 '톱10' 진입에는 실패했지만 올 시즌 최고 순위였던 2월 노던 트러스트 오픈의 공동 16위를 넘어섰다.

첫번째 홀(파4)부터 버디를 잡은 노승열은 3번홀(파4)과 5번홀(파5)에서도 징검다리로 버디를 추가했다.

노승열은 이후 파 행진을 이어가다 14번홀(파4)의 보기로 아쉬움을 남긴 채 최종 14위에 만족해야 했다.

최종 우승은 이날 5타를 줄인 우디 오스틴이 대니얼 서머헤이스, 캐머런 베크먼(이상 미국)과의 연장 접전 끝에 차지했다.

각각 20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셋은 연장전에 돌입했고, 오스틴은 연장 첫번째 홀에서 2.5m 안팎의 버디 퍼트를 집어 넣어 우승상금 54만 달러(약 6억원)의 최종 주인이 됐다.

오스틴은 2007년 스탠퍼드 세인트 주드 챔피언십 이후 6년 만에 통산 4승째를 거뒀다.

올해 49세인 오스틴은 PGA 투어 역사에서 8번째로 나이가 많은 우승자다.

2007년 50세로 먀아코바 골프 클래식에서 우승한 프레드 펑크(미국) 이후 6년 간 우승한 선수 중에서는 가장 나이가 많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