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15G 연속 안타…개인 최다 기록
입력 2013.07.22 (07:51) 수정 2013.07.22 (09:16) 연합뉴스
'추추 트레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개인 최다 연속 경기 안타 기록을 새로 썼다.

추신수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첫 타석에서 안타를 때려 최근 15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클리블랜드에서 뛰던 지난해 마지막 13경기와 올해 개막전에서 안타를 쳐 두 시즌에 걸쳐서 14경기 연속 안타를 쳤다.

전날까지 14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 개인 한시즌 최다 기록을 경신한 추신수는 이날 안타를 추가하며 개인 통산 최고 기록 또한 작성했다.

추신수는 이날 3타수 2안타, 1볼넷으로 시즌 35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89에서 0.292로 약간 뛰었다.

추신수는 이날 1회 첫 타석에서 상대 좌완 선발 제프 로크의 초구인 시속 143㎞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때려 로크의 몸에 맞고 2루수 쪽으로 날아가는 강습 안타를 만들었다.

하지만 다음 타자 크리스 헤이시의 타석에서 2루를 훔치다 잡혔다.

전날도 도루를 시도하다 실패했던 추신수는 도루 실패가 8개로 늘었다.

추신수는 3회말 2사후 맞은 다음 타석에서는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내 1루를 밟았다.

하지만 다음 타자 헤이시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 그이상 나가지 못했다.

5회 2사 3루에서 3루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8회 무사 1루에서 안타 생산을 재개했다.

바뀐 투수 마크 멜란콘을 상대로 1스트라이크를 내준 뒤 시속 148㎞짜리 커터를 노려 우전 안타로 연결했다.

추신수는 헤이시의 볼넷과 조이 보토의 병살타 때 3루까지 나갔으나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지는 못했다.

신시내티는 추신수는 제외한 타자들이 1안타의 빈공에 허덕여 피츠버그에 2-3으로 졌다.
  • 추신수, 15G 연속 안타…개인 최다 기록
    • 입력 2013-07-22 07:51:00
    • 수정2013-07-22 09:16:58
    연합뉴스
'추추 트레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개인 최다 연속 경기 안타 기록을 새로 썼다.

추신수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첫 타석에서 안타를 때려 최근 15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클리블랜드에서 뛰던 지난해 마지막 13경기와 올해 개막전에서 안타를 쳐 두 시즌에 걸쳐서 14경기 연속 안타를 쳤다.

전날까지 14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 개인 한시즌 최다 기록을 경신한 추신수는 이날 안타를 추가하며 개인 통산 최고 기록 또한 작성했다.

추신수는 이날 3타수 2안타, 1볼넷으로 시즌 35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89에서 0.292로 약간 뛰었다.

추신수는 이날 1회 첫 타석에서 상대 좌완 선발 제프 로크의 초구인 시속 143㎞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때려 로크의 몸에 맞고 2루수 쪽으로 날아가는 강습 안타를 만들었다.

하지만 다음 타자 크리스 헤이시의 타석에서 2루를 훔치다 잡혔다.

전날도 도루를 시도하다 실패했던 추신수는 도루 실패가 8개로 늘었다.

추신수는 3회말 2사후 맞은 다음 타석에서는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내 1루를 밟았다.

하지만 다음 타자 헤이시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 그이상 나가지 못했다.

5회 2사 3루에서 3루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8회 무사 1루에서 안타 생산을 재개했다.

바뀐 투수 마크 멜란콘을 상대로 1스트라이크를 내준 뒤 시속 148㎞짜리 커터를 노려 우전 안타로 연결했다.

추신수는 헤이시의 볼넷과 조이 보토의 병살타 때 3루까지 나갔으나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지는 못했다.

신시내티는 추신수는 제외한 타자들이 1안타의 빈공에 허덕여 피츠버그에 2-3으로 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