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프룸, 투르드프랑스 100회째 우승자
입력 2013.07.22 (07:51) 연합뉴스
영국의 스타 사이클 선수 크리스토퍼 프룸(28)이 프랑스 도로 일주 사이클 대회인 제100회 투르드프랑스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프룸은 22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코르시카섬 포르토 베키오에서 파리 샹젤리제까지 이어진 총 21구간, 3천404㎞이 끝난 뒤 전체 83시간 56분 40초를 기록, 종합 순위에서 2위 나이로 알렉산데르 퀸타나 로하스(콜롬비아·84시간 1분 00초)를 4분20초 차로 제치고 종합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지난 6일 8구간에서 구간 우승을 차지, 종합 선두에게 주어지는 '옐로 저지'를 처음 입은 프룸은 이후 한 번도 다른 이에게 옐로 저지를 허용하지 않았다.

15구간과 17구간에서도 우승한 프룸은 마지막 21구간에서 1위를 한 마르셀 키텔(독일·3시간 6분 14초)보다 53초 늦은 3시간 7분 7초로 골인했지만 승리를 지키는 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지난해 첫 번째 영국 출신 챔피언 브래들리 위긴스(영국)에 이어 2등을 차지했던 프룸은 영국에 2년 연속 우승의 영광을 안겼다.

산악 구간의 최강자라 불리는 프룸은 지난해에도 같은 팀 동료인 위긴스가 우승할 수 있게 레이스 내내 그를 뒷받침해 많은 팬의 박수를 받았다.

케냐 나이로비에서 태어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자란 프룸은 2010년부터 부모의 고향인 영국의 사이클팀 '스카이 프로사이클링'에서 페달을 밟고 있다.

아프리카에서 태어난 선수가 투르드프랑스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룸은 경기 후 "투르드프랑스를 보는 것만으로도 자전거를 타고 달리고 싶다는 팬들의 메시지를 받을 때마다 많은 힘을 얻는다"며 "그런 반응을 얻기 위해 우리 모두는 도로 위에서 페달을 밟고 있는 것"이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최고의 스프린터에게 주는 그린 저지는 2년 연속 페터 사간(슬로바이카)이 가져간 가운데 산악 왕이 입는 빨간 물방울무늬 저지는 2위 퀸타나 로하스가 차지했다.

신인왕의 영예 또한 퀸타나 로하스에게 돌아갔다.
  • 英 프룸, 투르드프랑스 100회째 우승자
    • 입력 2013-07-22 07:51:00
    연합뉴스
영국의 스타 사이클 선수 크리스토퍼 프룸(28)이 프랑스 도로 일주 사이클 대회인 제100회 투르드프랑스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프룸은 22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코르시카섬 포르토 베키오에서 파리 샹젤리제까지 이어진 총 21구간, 3천404㎞이 끝난 뒤 전체 83시간 56분 40초를 기록, 종합 순위에서 2위 나이로 알렉산데르 퀸타나 로하스(콜롬비아·84시간 1분 00초)를 4분20초 차로 제치고 종합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지난 6일 8구간에서 구간 우승을 차지, 종합 선두에게 주어지는 '옐로 저지'를 처음 입은 프룸은 이후 한 번도 다른 이에게 옐로 저지를 허용하지 않았다.

15구간과 17구간에서도 우승한 프룸은 마지막 21구간에서 1위를 한 마르셀 키텔(독일·3시간 6분 14초)보다 53초 늦은 3시간 7분 7초로 골인했지만 승리를 지키는 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지난해 첫 번째 영국 출신 챔피언 브래들리 위긴스(영국)에 이어 2등을 차지했던 프룸은 영국에 2년 연속 우승의 영광을 안겼다.

산악 구간의 최강자라 불리는 프룸은 지난해에도 같은 팀 동료인 위긴스가 우승할 수 있게 레이스 내내 그를 뒷받침해 많은 팬의 박수를 받았다.

케냐 나이로비에서 태어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자란 프룸은 2010년부터 부모의 고향인 영국의 사이클팀 '스카이 프로사이클링'에서 페달을 밟고 있다.

아프리카에서 태어난 선수가 투르드프랑스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룸은 경기 후 "투르드프랑스를 보는 것만으로도 자전거를 타고 달리고 싶다는 팬들의 메시지를 받을 때마다 많은 힘을 얻는다"며 "그런 반응을 얻기 위해 우리 모두는 도로 위에서 페달을 밟고 있는 것"이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최고의 스프린터에게 주는 그린 저지는 2년 연속 페터 사간(슬로바이카)이 가져간 가운데 산악 왕이 입는 빨간 물방울무늬 저지는 2위 퀸타나 로하스가 차지했다.

신인왕의 영예 또한 퀸타나 로하스에게 돌아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