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두환 부인’ 이순자 30억 연금보험 압류
입력 2013.07.22 (09:15) 수정 2013.07.22 (13:38) 사회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씨의 연금보험 30억 원이 검찰에 압류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전두환 특별집행팀'은 이 씨가 농협은행의 한 개인 연금보험 상품에 30억 원을 맡긴 사실을 확인하고, 최근 이를 압류했습니다.

이 씨는 서울 연희동 자택 인근의 농협은행 지점에서 연금 30억 원을 예치했고, 원금 일부와 이자를 더해 매달 천2백만 원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원금이 이체된 계좌를 추적하는 등 자금의 출처를 확인하고 있으며, 전 전 대통령의 돈으로 확인될 경우 밀린 추징금에 채울 방침입니다.

검찰은 지난주 전 전 대통령 집에서 물품 일부를 압류했고, 가족과 친인척 등에게서 미술품 4백여 점과 각종 금융자료를 압수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각종 자산과 관련된 주변 인물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 ‘전두환 부인’ 이순자 30억 연금보험 압류
    • 입력 2013-07-22 09:15:30
    • 수정2013-07-22 13:38:01
    사회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씨의 연금보험 30억 원이 검찰에 압류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전두환 특별집행팀'은 이 씨가 농협은행의 한 개인 연금보험 상품에 30억 원을 맡긴 사실을 확인하고, 최근 이를 압류했습니다.

이 씨는 서울 연희동 자택 인근의 농협은행 지점에서 연금 30억 원을 예치했고, 원금 일부와 이자를 더해 매달 천2백만 원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원금이 이체된 계좌를 추적하는 등 자금의 출처를 확인하고 있으며, 전 전 대통령의 돈으로 확인될 경우 밀린 추징금에 채울 방침입니다.

검찰은 지난주 전 전 대통령 집에서 물품 일부를 압류했고, 가족과 친인척 등에게서 미술품 4백여 점과 각종 금융자료를 압수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각종 자산과 관련된 주변 인물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