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도 최광근·양정무, 장애 뛰어넘는 우정
입력 2013.07.22 (11:17) 수정 2013.07.22 (11:26)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각각 시각과 청각 장애를 안고 있는 두 국가대표 유도 선수가 아름다운 우정을 쌓고 있습니다.

서로에게 힘이 되는 두 선수 이야기, 박주미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두 유도 국가대표 선수가 업어치기 훈련에 한창입니다.

한쪽은 시각, 다른 한쪽은 청각 장애를 안고 있습니다.

중학교때부터 친구 사이인 두 선수는 바로, 지난해 런던 장애인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최광근과 4년 전 타이베이 농아인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양정뭅니다.

<인터뷰> 최광근 : "중학교때 같은 체급이어서 시합 많이 해서 우정도 쌓고 친구가 되었죠"

<인터뷰> 양정무 : "시각 장애인 되고 나는 청각장애인 됐지만 서로 도움 되는 것도 있고"

대표팀 일정과 체급도 다르지만 최광근이 최근 농아인대표팀을 자주 찾아 함께 땀을 흘렸습니다.

이달 말 소피아 농아인올림픽에 출전하는 친구를 위해 훈련 파트너를 자청했습니다.

양정무는 친구의 도움을 받으며 기술 완성도를 더욱 높였습니다.

<인터뷰> 최광근 : "소피아에 가서도 좋은 성적 거뒀으면 좋겠어"

잘 보지 못하고, 잘 듣지 못하지만 서로의 장애를 보듬아주는 우정이 매트에서도 따뜻하게 피어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유도 최광근·양정무, 장애 뛰어넘는 우정
    • 입력 2013-07-22 10:21:04
    • 수정2013-07-22 11:26:13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각각 시각과 청각 장애를 안고 있는 두 국가대표 유도 선수가 아름다운 우정을 쌓고 있습니다.

서로에게 힘이 되는 두 선수 이야기, 박주미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두 유도 국가대표 선수가 업어치기 훈련에 한창입니다.

한쪽은 시각, 다른 한쪽은 청각 장애를 안고 있습니다.

중학교때부터 친구 사이인 두 선수는 바로, 지난해 런던 장애인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최광근과 4년 전 타이베이 농아인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양정뭅니다.

<인터뷰> 최광근 : "중학교때 같은 체급이어서 시합 많이 해서 우정도 쌓고 친구가 되었죠"

<인터뷰> 양정무 : "시각 장애인 되고 나는 청각장애인 됐지만 서로 도움 되는 것도 있고"

대표팀 일정과 체급도 다르지만 최광근이 최근 농아인대표팀을 자주 찾아 함께 땀을 흘렸습니다.

이달 말 소피아 농아인올림픽에 출전하는 친구를 위해 훈련 파트너를 자청했습니다.

양정무는 친구의 도움을 받으며 기술 완성도를 더욱 높였습니다.

<인터뷰> 최광근 : "소피아에 가서도 좋은 성적 거뒀으면 좋겠어"

잘 보지 못하고, 잘 듣지 못하지만 서로의 장애를 보듬아주는 우정이 매트에서도 따뜻하게 피어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