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어난 물로 하천서 고립·구조 잇따라
입력 2013.07.22 (11:04) 수정 2013.07.22 (13:38) 사회
오늘 새벽부터 시작된 장맛비로 불어난 하천물에 주민들이 곳곳에서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오늘 오전 6시부터 7시까지 도림천에서 운동중이던 67살 김 모 씨 등 3명이 불어난 물에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또 오늘 오전 6시 반쯤엔 서울 신림동 신림교 다리 밑에서 74살 구 모 씨 등 4명이 30분간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오늘 오전 9시쯤엔 서울 양평동 한강 둔치에서 낚시를 하던 25살 이 모 씨가 불어난 한강물에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 불어난 물로 하천서 고립·구조 잇따라
    • 입력 2013-07-22 11:04:18
    • 수정2013-07-22 13:38:48
    사회
오늘 새벽부터 시작된 장맛비로 불어난 하천물에 주민들이 곳곳에서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오늘 오전 6시부터 7시까지 도림천에서 운동중이던 67살 김 모 씨 등 3명이 불어난 물에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또 오늘 오전 6시 반쯤엔 서울 신림동 신림교 다리 밑에서 74살 구 모 씨 등 4명이 30분간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오늘 오전 9시쯤엔 서울 양평동 한강 둔치에서 낚시를 하던 25살 이 모 씨가 불어난 한강물에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