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고소득층, 내집에서 살기보다 전세 선호”
입력 2013.07.22 (11:29) 수정 2013.07.22 (11:37) 경제
수도권의 돈 있는 세입자들이 집 사기를 꺼리면서 고소득층의 자가 점유율이 2006년 이후 크게 떨어졌습니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써브의 조사 결과 소득 상위 20% 이내 고소득층의 자가점유율, 즉 자기 소유의 주택에 자기가 사는 비율은 지난해 59%로 2006년 65%보다 6%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가점유율은 중소득층이 2006년 49.5%에서 지난해 43.2%로 6.3%포인트 낮아졌고 저소득층은 38%로 1% 포인트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그러나,전세 점유율은 고소득층과 중소득층이 6년 전보다 1~6% 포인트 증가했습니다.

또,보증부 월세는 중소득층과 저소득층이 각각 19.4%와 35.3%로 6년 전보다 4.6%포인트, 8.8%포인트 높아졌습니다.

부동산 써브는 고소득층은 전세 선호 현상으로 자가 점유율이 떨어지고 전세 점유율은 높아졌으며, 전세가격 상승 여파로 중·저소득층의 보증부 월세 점유율이 늘어났다고 분석했습니다.
  • “중·고소득층, 내집에서 살기보다 전세 선호”
    • 입력 2013-07-22 11:29:30
    • 수정2013-07-22 11:37:51
    경제
수도권의 돈 있는 세입자들이 집 사기를 꺼리면서 고소득층의 자가 점유율이 2006년 이후 크게 떨어졌습니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써브의 조사 결과 소득 상위 20% 이내 고소득층의 자가점유율, 즉 자기 소유의 주택에 자기가 사는 비율은 지난해 59%로 2006년 65%보다 6%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가점유율은 중소득층이 2006년 49.5%에서 지난해 43.2%로 6.3%포인트 낮아졌고 저소득층은 38%로 1% 포인트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그러나,전세 점유율은 고소득층과 중소득층이 6년 전보다 1~6% 포인트 증가했습니다.

또,보증부 월세는 중소득층과 저소득층이 각각 19.4%와 35.3%로 6년 전보다 4.6%포인트, 8.8%포인트 높아졌습니다.

부동산 써브는 고소득층은 전세 선호 현상으로 자가 점유율이 떨어지고 전세 점유율은 높아졌으며, 전세가격 상승 여파로 중·저소득층의 보증부 월세 점유율이 늘어났다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