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울산 현대차 희망버스는 절망버스”
입력 2013.07.22 (11:49) 수정 2013.07.22 (13:41) 정치
새누리당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지난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인 이른바 '희망버스'와 관련해 전국을 돌며 폭력을 행사하는 '절망버스'라고 비판했습니다.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시위는 명분만큼 방식도 중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김기현 의장은 지난 주말 울산에 희망버스가 들이닥쳐서 죽봉을 휘둘러 백여 명이 다쳤다며, 관계당국은 철저히 조사해서 범법자에게는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심재철 최고위원도 희망버스가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는데,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할 수는 없다면서 외부세력 통한 폭력화는 문제 해결에 도움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 與 “울산 현대차 희망버스는 절망버스”
    • 입력 2013-07-22 11:49:21
    • 수정2013-07-22 13:41:21
    정치
새누리당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지난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인 이른바 '희망버스'와 관련해 전국을 돌며 폭력을 행사하는 '절망버스'라고 비판했습니다.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시위는 명분만큼 방식도 중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김기현 의장은 지난 주말 울산에 희망버스가 들이닥쳐서 죽봉을 휘둘러 백여 명이 다쳤다며, 관계당국은 철저히 조사해서 범법자에게는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심재철 최고위원도 희망버스가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는데,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할 수는 없다면서 외부세력 통한 폭력화는 문제 해결에 도움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