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공항고속도 통행료 오는 25일부터 인하
입력 2013.07.22 (13:04) 수정 2013.07.22 (13:06)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인천공항고속도로 이용자의 부담을 덜고자 25일부터 통행료를 인하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강변북로)∼인천공항 통행료는 일반 승용차 기준 8천원에서 7천600원으로 400원 내려가며 대형 화물차는 1만7천700원에서 1만6천800원으로 900원 인하된다.

북인천나들목∼공항 구간 통행료는 승용차는 3천900원에서 3천700원으로 200원이, 대형 화물차는 8천600원에서 8천100원으로 500원이 각각 인하된다.

지난달 개통돼 25일부터 요금을 받는 청라나들목∼서울 구간은 승용차는 3천원에서 2천800원으로, 대형 화물차는 6천600원에서 6천300원으로 통행료가 각각 200원과 300원 내려간다.

인천공항고속도로 통행료 인하는 지난 2000년 11월 개통 이후 처음이다.

인천공항고속도로는 긴 해상 교량인 영종대교와 한강을 건너는 방화대교 건설에만 1조원 넘는 비용이 들어가 다른 고속도로에 비해 이용자들의 통행료 부담이 높았다고 국토부는 요금 인하 배경을 설명했다.

국토부는 고속도로 건설 전에 예측한 것보다 운영비가 적게 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운영비 절감분을 비롯해 청라나들목 신설로 생기는 추가 수입 등으로 통행료 인하를 위한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박재현 국토부 공항정책과장은 "통행료가 비싸다는 이야기가 오래전부터 있어서 인하를 검토하고 있었는데 청라나들목 통행료 요금 인하 요구도 있고 추가 수입이 발생해 전체적으로 요금을 낮추게 된 것"이라면서 "청라나들목 통행료 수입은 민자사업자에게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요금 인하에 쓰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추가 통행료 인하 요인을 면밀히 검토해 통행료 인하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민주당 문병호 의원(인천 부평갑)은 앞서 보도자료로 국토부의 통행료 인하 계획을 전하면서 "인천 시민사회단체, 관할 서구 등 인천시민과 정치권이 한목소리로 노력한 덕분"이라며 "경인고속도로 수준의 대폭 인하는 어렵다 하더라도 청라나들목의 통행료는 더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의원은 "그동안 인천시민과 공항 이용 국민들은 고작 32.4km의 공항도로를 이용하면서 8천원이란 비싼 통행료를 부담해왔다"며 "저리의 자금 재조달과 민자업자 수익률 인하를 통해 통행료가 지속적으로 인하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인천공항고속도 통행료 오는 25일부터 인하
    • 입력 2013-07-22 13:04:32
    • 수정2013-07-22 13:06:49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인천공항고속도로 이용자의 부담을 덜고자 25일부터 통행료를 인하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강변북로)∼인천공항 통행료는 일반 승용차 기준 8천원에서 7천600원으로 400원 내려가며 대형 화물차는 1만7천700원에서 1만6천800원으로 900원 인하된다.

북인천나들목∼공항 구간 통행료는 승용차는 3천900원에서 3천700원으로 200원이, 대형 화물차는 8천600원에서 8천100원으로 500원이 각각 인하된다.

지난달 개통돼 25일부터 요금을 받는 청라나들목∼서울 구간은 승용차는 3천원에서 2천800원으로, 대형 화물차는 6천600원에서 6천300원으로 통행료가 각각 200원과 300원 내려간다.

인천공항고속도로 통행료 인하는 지난 2000년 11월 개통 이후 처음이다.

인천공항고속도로는 긴 해상 교량인 영종대교와 한강을 건너는 방화대교 건설에만 1조원 넘는 비용이 들어가 다른 고속도로에 비해 이용자들의 통행료 부담이 높았다고 국토부는 요금 인하 배경을 설명했다.

국토부는 고속도로 건설 전에 예측한 것보다 운영비가 적게 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운영비 절감분을 비롯해 청라나들목 신설로 생기는 추가 수입 등으로 통행료 인하를 위한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박재현 국토부 공항정책과장은 "통행료가 비싸다는 이야기가 오래전부터 있어서 인하를 검토하고 있었는데 청라나들목 통행료 요금 인하 요구도 있고 추가 수입이 발생해 전체적으로 요금을 낮추게 된 것"이라면서 "청라나들목 통행료 수입은 민자사업자에게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요금 인하에 쓰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추가 통행료 인하 요인을 면밀히 검토해 통행료 인하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민주당 문병호 의원(인천 부평갑)은 앞서 보도자료로 국토부의 통행료 인하 계획을 전하면서 "인천 시민사회단체, 관할 서구 등 인천시민과 정치권이 한목소리로 노력한 덕분"이라며 "경인고속도로 수준의 대폭 인하는 어렵다 하더라도 청라나들목의 통행료는 더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의원은 "그동안 인천시민과 공항 이용 국민들은 고작 32.4km의 공항도로를 이용하면서 8천원이란 비싼 통행료를 부담해왔다"며 "저리의 자금 재조달과 민자업자 수익률 인하를 통해 통행료가 지속적으로 인하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