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세훈, ‘원장님말씀’ 인정…선거·정치개입은 부인
입력 2013.07.22 (15:55) 사회
국가정보원의 선거 개입을 지시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 측이 이른바 '원장님 말씀'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이를 선거나 정치 개입으로는 볼 수 없다며 공소 사실을 전면 반박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1부 심리로 열린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에서 원 전 원장 측 변호인은 공소장에 적시된 발언 자체는 인정하지만 그것이 구체적으로 선거나 정치에 개입하라는 취지의 지시라고는 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변호인은 원 전 원장의 발언에 따라 국정원 직원들이 댓글을 다는 등의 행동을 했다고 볼 수 없다며 지시와 댓글 사이 인과 관계를 부인했습니다.

검찰이 댓글을 달았다고 주장하는 일부 ID도 국정원 직원 것이 아니라고 변호인은 반박했습니다.

재판부는 8월 12일 한 차례 더 준비기일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 원세훈, ‘원장님말씀’ 인정…선거·정치개입은 부인
    • 입력 2013-07-22 15:55:33
    사회
국가정보원의 선거 개입을 지시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 측이 이른바 '원장님 말씀'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이를 선거나 정치 개입으로는 볼 수 없다며 공소 사실을 전면 반박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1부 심리로 열린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에서 원 전 원장 측 변호인은 공소장에 적시된 발언 자체는 인정하지만 그것이 구체적으로 선거나 정치에 개입하라는 취지의 지시라고는 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변호인은 원 전 원장의 발언에 따라 국정원 직원들이 댓글을 다는 등의 행동을 했다고 볼 수 없다며 지시와 댓글 사이 인과 관계를 부인했습니다.

검찰이 댓글을 달았다고 주장하는 일부 ID도 국정원 직원 것이 아니라고 변호인은 반박했습니다.

재판부는 8월 12일 한 차례 더 준비기일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