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민협, 통일부에 인도적 대북지원 승인 촉구
입력 2013.07.22 (17:25) 정치
5십여 개 민간단체의 협의체인 대북 협력 민간단체협의회는 박근혜 대통령이 천명한 인도적 대북지원 원칙에 따라 통일부에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물자 반출을 즉각 승인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북민협은 오늘 성명서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영유아에 대한 지원과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계속돼야 한다’는 원칙을 밝혀왔다며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이 단체는 또 “대북 인도지원의 주무 부서로 정책을 집행해야 할 통일부의 모습은 대통령의 뜻과는 거리가 먼 것으로 보인다”며, 현 정부 출범 이후 승인된 민간단체의 대북지원은 단 1건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북민협은 아울러 민간단체들이 북한의 영유아와 어린이, 취약계층들을 위한 지원물자 반출을 신청했지만, 통일부는 수개월이 지난 오늘까지도 아무런 결정을 내리지 않고 ‘기다려 달라’는 입장만 제시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 북민협, 통일부에 인도적 대북지원 승인 촉구
    • 입력 2013-07-22 17:25:51
    정치
5십여 개 민간단체의 협의체인 대북 협력 민간단체협의회는 박근혜 대통령이 천명한 인도적 대북지원 원칙에 따라 통일부에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물자 반출을 즉각 승인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북민협은 오늘 성명서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영유아에 대한 지원과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계속돼야 한다’는 원칙을 밝혀왔다며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이 단체는 또 “대북 인도지원의 주무 부서로 정책을 집행해야 할 통일부의 모습은 대통령의 뜻과는 거리가 먼 것으로 보인다”며, 현 정부 출범 이후 승인된 민간단체의 대북지원은 단 1건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북민협은 아울러 민간단체들이 북한의 영유아와 어린이, 취약계층들을 위한 지원물자 반출을 신청했지만, 통일부는 수개월이 지난 오늘까지도 아무런 결정을 내리지 않고 ‘기다려 달라’는 입장만 제시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