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 쌍둥이에게 영상 편지…中 울린 ‘위암母’
입력 2013.07.22 (21:54) 수정 2013.07.23 (00: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위암진단을 받고 투병중인 엄마가 어쩌면 못볼지도 모를 딸들의 결혼식을 대비해 미리 축하 영상을 남겼습니다.

중국 대륙을 울린 가슴아픈 사연 김주영 특파원이 소개합니다.

<리포트>

3년 전 세 쌍둥이 공주를 얻은 뒤, 시골의사 리쑤씨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엄마였습니다.

<녹취> "나는 첫째..나는 둘째..나는 막내..."

세 딸의 재롱에 마냥 즐거웠던 순간은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올해 초, 위암 판정이란 가혹한 운명이 닥친 것입니다.

장차 쌍둥이들의 결혼을 못 보게 될 것을 예상한 엄마는 대신 축하 영상을 남기기로 결심합니다.

<녹취> 리쑤(위암 투병 환자) : "맏이야. 엄마야! 아직 엄마 모습 기억할지 모르겠다 오늘이 네 결혼식날이구나"

성장을 지켜보지 못하는 미안함과 애틋한 모정도 함께 담았습니다.

<녹취> 리쑤(위암 투병 환자) : "결혼식에서 영상 보면 울지 말고 엄마를 기억해주길 바란다.행복해라"

암과 싸우며 벌써 두 차례 대수술을 받은 리쑤씨, 지금도 눈에 넣어도 안 아플 세 쌍둥이는 그녀의 가장 큰 희망입니다.

<녹취> 리쑤(위암 투병 환자) : "한명이 투정 부리면 다른 두 딸이 엄마가 아프다고 말리는데(대견해요)"

투병중에도 행복을 가꾸는 리쑤씨 가정의 하루하루 사연은 중국판 트위터에도 소개되고 있습니다.

많은 중국인들은 기적이 있다면 리쑤씨와 세쌍둥이의 몫이 돼야 한다며 쾌유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 세 쌍둥이에게 영상 편지…中 울린 ‘위암母’
    • 입력 2013-07-22 21:55:00
    • 수정2013-07-23 00:02:59
    뉴스 9
<앵커 멘트>

위암진단을 받고 투병중인 엄마가 어쩌면 못볼지도 모를 딸들의 결혼식을 대비해 미리 축하 영상을 남겼습니다.

중국 대륙을 울린 가슴아픈 사연 김주영 특파원이 소개합니다.

<리포트>

3년 전 세 쌍둥이 공주를 얻은 뒤, 시골의사 리쑤씨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엄마였습니다.

<녹취> "나는 첫째..나는 둘째..나는 막내..."

세 딸의 재롱에 마냥 즐거웠던 순간은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올해 초, 위암 판정이란 가혹한 운명이 닥친 것입니다.

장차 쌍둥이들의 결혼을 못 보게 될 것을 예상한 엄마는 대신 축하 영상을 남기기로 결심합니다.

<녹취> 리쑤(위암 투병 환자) : "맏이야. 엄마야! 아직 엄마 모습 기억할지 모르겠다 오늘이 네 결혼식날이구나"

성장을 지켜보지 못하는 미안함과 애틋한 모정도 함께 담았습니다.

<녹취> 리쑤(위암 투병 환자) : "결혼식에서 영상 보면 울지 말고 엄마를 기억해주길 바란다.행복해라"

암과 싸우며 벌써 두 차례 대수술을 받은 리쑤씨, 지금도 눈에 넣어도 안 아플 세 쌍둥이는 그녀의 가장 큰 희망입니다.

<녹취> 리쑤(위암 투병 환자) : "한명이 투정 부리면 다른 두 딸이 엄마가 아프다고 말리는데(대견해요)"

투병중에도 행복을 가꾸는 리쑤씨 가정의 하루하루 사연은 중국판 트위터에도 소개되고 있습니다.

많은 중국인들은 기적이 있다면 리쑤씨와 세쌍둥이의 몫이 돼야 한다며 쾌유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