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 ‘펄펄’…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입력 2013.07.28 (09:12)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에서 뛰는 공격수 손흥민(21·레버쿠젠)이 프리시즌에서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손흥민은 28일 네덜란드 아른험의 헬레돔에서 열린 네덜란드 프로축구 비테세 아른험과의 친선경기에서 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2-0이던 전반 42분 왼쪽 측면에 침투해 크로스로 라스 벤더의 골을 도왔다.

손흥민이 레버쿠젠 유니폼을 입고 프리시즌 경기에서 도움을 올린 것은 처음이다.

그는 지난 13일 독일 1860뮌헨, 17일 이탈리아 우디네세, 23일 벨기에 외펜을 상대로 골을 터뜨렸다.

프리시즌 친선경기에서 4경기 연속으로 공격포인트를 올린 것이다.

손흥민은 이날 날개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16분까지 활약하다가 옌스 헤겔러와 교체돼 벤치로 들어갔다.

레버쿠젠은 최전방 공격수 슈테판 키슬링, 미드필더 벤더가 골을 몰아쳐 4-0으로 완승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까지 함부르크에서 뛰다가 올 시즌을 앞두고 레버쿠젠으로 이적해 프리시즌부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는 올 시즌 레버쿠젠에서 최전방 공격수 키슬링의 화력을 보완하는 2선 공격수로서 주전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독일 현지언론은 손흥민의 노력, 경기에 대한 이해력, 기술이 프리시즌부터 돋보인다고 칭찬하고 있다.

사미 히피아 레버쿠젠 감독도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이 연습경기에서도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흡족함을 나타냈다.
  • 손흥민 ‘펄펄’…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 입력 2013-07-28 09:12:23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에서 뛰는 공격수 손흥민(21·레버쿠젠)이 프리시즌에서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손흥민은 28일 네덜란드 아른험의 헬레돔에서 열린 네덜란드 프로축구 비테세 아른험과의 친선경기에서 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2-0이던 전반 42분 왼쪽 측면에 침투해 크로스로 라스 벤더의 골을 도왔다.

손흥민이 레버쿠젠 유니폼을 입고 프리시즌 경기에서 도움을 올린 것은 처음이다.

그는 지난 13일 독일 1860뮌헨, 17일 이탈리아 우디네세, 23일 벨기에 외펜을 상대로 골을 터뜨렸다.

프리시즌 친선경기에서 4경기 연속으로 공격포인트를 올린 것이다.

손흥민은 이날 날개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16분까지 활약하다가 옌스 헤겔러와 교체돼 벤치로 들어갔다.

레버쿠젠은 최전방 공격수 슈테판 키슬링, 미드필더 벤더가 골을 몰아쳐 4-0으로 완승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까지 함부르크에서 뛰다가 올 시즌을 앞두고 레버쿠젠으로 이적해 프리시즌부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는 올 시즌 레버쿠젠에서 최전방 공격수 키슬링의 화력을 보완하는 2선 공격수로서 주전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독일 현지언론은 손흥민의 노력, 경기에 대한 이해력, 기술이 프리시즌부터 돋보인다고 칭찬하고 있다.

사미 히피아 레버쿠젠 감독도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이 연습경기에서도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흡족함을 나타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