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추신수에 2타수 무안타 ‘판정승’
입력 2013.07.28 (11:18) 수정 2013.07.28 (14:27) 연합뉴스
류현진(26·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 만남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판정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 추신수를 2타수 무안타로 막았다.

볼넷 1개를 허용했으나 삼진 1개도 뽑으며 세번의 대결에서 한 차례만 진루시켰다.

1회초 첫 타석에서는 처음 만난 추신수가 부담스러운 듯 볼넷으로 내보냈다.

류현진은 초구를 바깥쪽 꽉 찬 직구로 스트라이크를 잡았다.

그러나 2구와 3구로 던진 바깥쪽 변화구가 스트라이크 존을 빠져나갔고 4구와 5구째 몸쪽 직구도 존을 벗어났다.

결국 1스트라이크 이후 볼 4개를 연속 뿌린 류현진은 '형님' 추신수를 걸어나가게 했다.

3회 두번째 타석에서는 류현진이 추신수를 잘 처리했다.

초구 바깥쪽 슬라이더가 볼이 됐지만 류현진은 2구째로 자신의 주무기인 체인지업을 던져 1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다저스가 3-1로 앞선 6회초 세번째 대결에서는 류현진이 추신수를 압도했다.

승리를 눈앞에 둔 류현진은 초구를 슬라이더로 스트라이크로 잡은 뒤 2구와 3구는 볼을 던졌다.

4구째는 체인지업으로 추신수의 헛스윙을 유도한 뒤 5구째 던진 회심의 슬라이더는 파울이 됐다.

하지만 5구째 원바운드로 떨어지는 120㎞짜리 커브로 추신수의 헛스윙을 유도해 삼진으로 낚았다.

류현진은 7회까지 1실점으로 막은 뒤 마운드를 내려가 더이상 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인 선수끼리 투타 대결이 벌어진 것은 2010년 7월30일 추신수(당시 클리블랜드)와 박찬호(당시 뉴욕 양키스)가 맞붙은 이후 무려 1천94일만이다.

또 추신수는 한국인 투수를 상대로 통산 10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2006년 서재응(당시 탬파베이)과 대결에서 4타수 2안타에 솔로홈런 1개를 기록했고, 2008년에는 부산고 선배인 백차승(당시 샌디에이고)을 상대로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2010년에는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인 박찬호를 상대로 1차례 타석에 나섰지만 삼진을 당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최고시속 153㎞의 강속구를 뿌린 류현진이 7이닝 동안 삼진 9개를 뽑으며 2안타 1실점으로 막는 눈부신 투구내용을 보여 추신수를 포함한 신시내티 타선을 압도했다.
  • 류현진, 추신수에 2타수 무안타 ‘판정승’
    • 입력 2013-07-28 11:18:24
    • 수정2013-07-28 14:27:39
    연합뉴스
류현진(26·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 만남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판정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 추신수를 2타수 무안타로 막았다.

볼넷 1개를 허용했으나 삼진 1개도 뽑으며 세번의 대결에서 한 차례만 진루시켰다.

1회초 첫 타석에서는 처음 만난 추신수가 부담스러운 듯 볼넷으로 내보냈다.

류현진은 초구를 바깥쪽 꽉 찬 직구로 스트라이크를 잡았다.

그러나 2구와 3구로 던진 바깥쪽 변화구가 스트라이크 존을 빠져나갔고 4구와 5구째 몸쪽 직구도 존을 벗어났다.

결국 1스트라이크 이후 볼 4개를 연속 뿌린 류현진은 '형님' 추신수를 걸어나가게 했다.

3회 두번째 타석에서는 류현진이 추신수를 잘 처리했다.

초구 바깥쪽 슬라이더가 볼이 됐지만 류현진은 2구째로 자신의 주무기인 체인지업을 던져 1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다저스가 3-1로 앞선 6회초 세번째 대결에서는 류현진이 추신수를 압도했다.

승리를 눈앞에 둔 류현진은 초구를 슬라이더로 스트라이크로 잡은 뒤 2구와 3구는 볼을 던졌다.

4구째는 체인지업으로 추신수의 헛스윙을 유도한 뒤 5구째 던진 회심의 슬라이더는 파울이 됐다.

하지만 5구째 원바운드로 떨어지는 120㎞짜리 커브로 추신수의 헛스윙을 유도해 삼진으로 낚았다.

류현진은 7회까지 1실점으로 막은 뒤 마운드를 내려가 더이상 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인 선수끼리 투타 대결이 벌어진 것은 2010년 7월30일 추신수(당시 클리블랜드)와 박찬호(당시 뉴욕 양키스)가 맞붙은 이후 무려 1천94일만이다.

또 추신수는 한국인 투수를 상대로 통산 10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2006년 서재응(당시 탬파베이)과 대결에서 4타수 2안타에 솔로홈런 1개를 기록했고, 2008년에는 부산고 선배인 백차승(당시 샌디에이고)을 상대로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2010년에는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인 박찬호를 상대로 1차례 타석에 나섰지만 삼진을 당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최고시속 153㎞의 강속구를 뿌린 류현진이 7이닝 동안 삼진 9개를 뽑으며 2안타 1실점으로 막는 눈부신 투구내용을 보여 추신수를 포함한 신시내티 타선을 압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