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빅리그 통산 ‘100탈삼진’ 달성
입력 2013.07.28 (11:25) 수정 2013.07.28 (11:30)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26)이 통산 100탈삼진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서 시즌 20번째 선발 등판, 1-1이던 4회 1사 후 왼손 타자 제이 브루스를 볼 카운트 3볼 2스트라이크에서 바깥쪽 슬라이더로 삼진을 낚았다.

전날까지 탈삼진 96개를 기록한 류현진은 이날 4개를 보태 100개를 채웠다.

류현진은 2회 우월 홈런을 내준 브루스를 삼진으로 잡아내 설욕에 성공하고 100탈삼진 기록도 세웠다.

그는 1-1로 맞선 3회 2사 후 크리스 헤이시에게 중월 3루타를 허용해 실점 위기에 몰렸으나 신시내티의 주포 조이 보토를 이날 가장 빠른 공인 시속 153㎞짜리 직구로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의미 있는 통산 99번째 삼진을 기록했다.
  • 류현진, 빅리그 통산 ‘100탈삼진’ 달성
    • 입력 2013-07-28 11:25:56
    • 수정2013-07-28 11:30:17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26)이 통산 100탈삼진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서 시즌 20번째 선발 등판, 1-1이던 4회 1사 후 왼손 타자 제이 브루스를 볼 카운트 3볼 2스트라이크에서 바깥쪽 슬라이더로 삼진을 낚았다.

전날까지 탈삼진 96개를 기록한 류현진은 이날 4개를 보태 100개를 채웠다.

류현진은 2회 우월 홈런을 내준 브루스를 삼진으로 잡아내 설욕에 성공하고 100탈삼진 기록도 세웠다.

그는 1-1로 맞선 3회 2사 후 크리스 헤이시에게 중월 3루타를 허용해 실점 위기에 몰렸으나 신시내티의 주포 조이 보토를 이날 가장 빠른 공인 시속 153㎞짜리 직구로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의미 있는 통산 99번째 삼진을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